소식

”?”지난 5월 5일자 시민사회신문의 기획연재 ‘세상을 바꾸는 시민창안공작소'(공동기획 희망제작소)에 국민연금공단에 대한 기사가 실렸다.

“하루만 연체해도 한 달 연체료?”라는 문제제기를 한 기사가 바로 그것. 당시 제안의 주요 내용은 국민연금 보험료 납부자가 보험료 납부를 하루만 연체하더라도 한달 연체자와 동일한 벌금을 부과하고 있는 현행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라는 것이었다.

이에 국민연금공단은 한달후인 6월6일 해명자료를 시민사회신문에 보내왔다. 기존의 제도는 성실납부를 유도해 제도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것으로,조세 및 타 공과금에서도 공통적으로 취하고 있는 행정적인 제재임을 이해해 달라는 내용이었다. 공단은 이어 연체금 부과체계에 대한 개선논의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다각도의 방안을 모색 하겠다고 밝혔다.

정부활동을 감시하는 시민사회의 역할이 빛난 순간이라고 할 수 있겠다.

대안시민언론, 시민사회신문을 찾았다.




시민사회대표언론의 전통을 잇는다


2006년 9월 13일 시민사회의 대표언론이었던 ‘시민의 신문’ 이형모 전 대표가 시민단체 간사들을 수차례 성희롱 및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시민의 신문이 13여년의 전통을 가지고 시민사회언론의 기능을 수행해왔던 만큼 사건의 파장은 컸다.

그동안 시민사회진영 일각에서 제기되어오던 성추행문제가 사람들의 큰 관심사로 떠올랐고, 결국 2007년 4월 시민의 신문이 폐간되었다.

이 때 나선 것이 시민사회신문. 13여년 동안 시민의 신문이 이뤄왔던 시민사회의 정론지 역할을 이어가기 위해 2007년 4월 30일 주간지 형식으로 창간되었다. 시민의 신문에서 이름만 바꾼 것이 아니라 구성원들도 시민의 신문 때와는 전혀 다르다.

시민사회신문의 창간을 둘러싸고 일각에서는 시민사회운동에 던져진 성추행이라는 숙제를 해결하지 못한 상태에서 또 다른 시민사회언론이 출범한다는 것과 그것이 과연 생존할 것인가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았다. 하지만 시민사회신문은 시민의 신문이 쌓아왔던 13년간의 경험이 그대로 묻혀진다면 그것은 한국시민사회의 큰 손실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동안 시민의 신문이 끼쳐왔던 누를 회복하고, 시민운동의 성과 중 하나인 시민사회 전문지를 이어가야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신문 창간을 강행하게 되었다.

”?”시민기자의 힘


시민사회신문에는 외부필진의 기고 비중이 높다. 시민단체 간부 혹은 외국에 있는 학계의 전문가들을 명예위원으로 위촉해 기사를 받고, 그러한 전문가들을 명예위원으로 위촉해 공동편집구조를 이뤄 활성화하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이는 ‘주인없는 시민의 신문’을 표방한 시민신문의 기치와 맞아떨어진다.

이렇게 시민사회신문은 사회 여러 부분의 목소리를 듣고자 노력한다. 이의 일환으로 시민사회 신문은 시민기자를 적극적으로 유치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오마이 뉴스와 같은 시민기자활동에서 나온 결과물뿐 아니라 전국 수백여개의 시민단체가 내놓는 보도자료에 대한 논평, 그리고 성명서들을 적극적으로 싣고 있는데 이를 위해 시민사회신문 대표 전자우편혹은 기자들의 전자우편으로 오는 시민단체의 자료들을 바로바로 인터넷 시민사회신문에 올릴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구축해 활용하고 있다.

이러한 방법은 시민의 원활한 접근을 도울 뿐아니라 소규모 인력으로 운영되고 있는 시민사회신문의 결점을 커버하면서도 역량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라 할 수 있다. 한 마디로 시민사회분야의 공론장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같은 맥락에서 최근 시민사회신문이 주력하고 있는 분야는 바로 인터넷이다. 분량에 한계가 있는 지면신문의 약점을 보완해 시민사회 논평을 모두 웹 신문에 싣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 벌이고 있는 사업 중 하나는 시민단체의 그날의 일정 혹은 자료가 바로바로 올라갈 수 있게 하는 것인데, 마치 시민단체마다 특파원을 두는 것처럼 전국 4천여개의 시민단체의 상근 활동가들의 이야기 혹은 개인적 생활을 담은 일종의 ‘소식통’을 만드는 것이다.

이런 사업들의 최종목적은 물론 시민들과의 접근을 쉽게 하기 위함이다.



시민생활과 시민사회신문


시민사회신문은 시민단체를 넓게는 국민전체로 파악한다. 그래서 삶의 가치를 어떻게하면 사회적 가치로 키워 시민들의 실제적 삶에 도움을 줄 수 있을까 고민하는데, 이에 보탬이 되는 아젠다 설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를테면 기존 대형언론이 정치면에서 여의도 정치를 다룬다면 시민사회는 시민이 실생활에서 맞닥뜨리는 정치적 체험을 다루고, 기존 언론들이 기업들간의 경제를 다룬다면 시민사회신문은 시민들의 소비경제를 다루는 식이다.

이처럼 시민생활에 한 발 더 가깝게 다가서서 시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이 시민사회신문이 지향하는 바다.




[취재,사진_곽보아/해피리포터2기]



시민사회신문

주소 : (121-838)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54-14 3층
전화 : 02-3143-4161-4
팩스 : 02-3143-4165
홈페이지 : ingopress.com





‘해피시니어’는 사회 각 분야에서 전문적인 역량을 쌓은 은퇴자들이 인생의 후반부를 NPO(비영리기구 : Non-Profit Organization) 또는 NGO(비정부기구 : Non-Government Organization)에 참여해 사회공헌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고, NPO·NGO에게는 은퇴자들이 가진 풍부한 경험과 능력을 연결해주는 희망제작소의 대표적인 대안 프로젝트입니다.

본 프로젝트에 함께 하고 있는 ‘해피리포터’는 NPO,NGO들을 직접 발굴 취재해, 은퇴자를 비롯한 시민들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는 대학생 시민기자단입니다. <편집자 주>


★행복발전소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