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얼마 전 서울지하철이 ‘세계 11대 지하철 시스템’ 중 하나로 꼽혀 한국 지하철의 우수성을 널리 알렸습니다. 하지만 세계 최고가 되려면 조금 더 달라져야 합니다.

희망제작소는 지난 4일 오후 7시부터 3층 회의실에서 ‘세계 최고의 지하철을 꿈꾸는 한국지하철’을 주제로 제 7차 와글와글 포럼을 개최했습니다. 사회창안 와글와글포럼은 유쾌한 사회를 위한 시민들의 아이디어에 대해 관련 분야의 여러분들을 모시고 진행하는 포럼입니다.

서울도시철도공사 음성직 사장, 서울메트로 최희주 부사장, 건설교통부 신동진 도시철도팀장, 행정자치부 이재엽 제도혁신팀장 등 지하철 운영기관과 관계부처 주요 인사들이 모두 참석한 이번 포럼은 올해 사회창안센터의 중점 프로젝트인 ‘2007 지하철 개선 프로젝트’와 관련한 세 번째 포럼이며, 와글와글포럼 일곱번째 자리입니다.

”?”특히 이날 포럼에서는 희망제작소 박원순 상임이사가 지난 3년간 일본과 독일, 런던 등 해외를 돌며 모은 해외 지하철 탐방 자료를 소개하며 세계 최고가 되기 위해 한국지하철이 벤치마킹해야 할 우수 사례를 발표했습니다. 또 서울지하철을 이용하면서 느낀 어려운 점, 개선해야할 사항들도 수많은 사진들과 더불어 설명했으며, 참석자들과 희망제작소 관계자들은 한국 지하철을 더 훌륭하게 만들 수 있는 방안을 두고 많은 이야기를 주고받았습니다.

박원순 상임이사는 “지난 3년간 해외를 돌면서 우리나라 지하철이 조금 더 나아지기 위해 개선해야할 점들을 포착할 수 있었다”며 “이렇게 양대 공사 대표와 관계부처, 민간단체가 만나 머리를 맞댄 것만으로 이미 큰 걸음을 뗀 것으로 생각하고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박원순 상임이사의 지하철 탐방기와 사회창안센터 안진걸 팀장의 ‘2007 지하철 개선프로젝트’에 대한 설명을 들은 음성직 사장은 “초창기 지하철이 수송수단으로서 더 많은 사람을, 더 빨리 수송하는 데 주력하다 보니 서비스에 대한 투자가 적었던 게 사실”이라며 “도시철도공사의 경우 ‘고객만족 99’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등 최근 들어 서비스 개선에 노력하고 있으니 희망제작소와 관계부처가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또 서울메트로 최희주 부사장은 “박원순 상임이사의 국내 사례 발표 가운데 해당되는 부분은 바로 개선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오히려 안에 있어서 잘 못 보는 점들이 있는데 국내 지하철에 대해 이렇게 많은 부분을 세세히 살핀 걸 보니 자극이 된다. 하나라도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의욕을 보였습니다.

함께 자리한 건교부 신동진 팀장은 “지하철의 서비스 개선 및 경영회복을 위해 건교부에서 제도개선 등 필요한 부분에 특히 애쓰겠다”고 약속했고, 행자부 이재엽 팀장은 “국민의 제안이 단순한 민원이 아니라 살아있는 생생한 아이디어로서 삶을 변화시키는 현장에 서게 되어 기쁘고, 앞으로도 이러한 국민 제안이 계속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희망제작소 사회창안센터는 지난 상반기 동안 역점 추진한 ‘2007 지하철 개선 프로젝트’의 성과를 정리하고 제안들을 재검토해 중요한 아이디어는 다시 제안하는 등의 마무리 작업에 들어갈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