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

사물을 아름답게만 만드는 것에 모든 노력을 쏟는다면

그것은 인류에 대한 죄악이다.

– Victor Papanek(1925~1998)

다시 사용할 수 있는 봉투

기존의 일반 대봉투는 발신자가 보낸 후 수신자가 받으면, 쓸모를 다해 폐기해야 하는 일회성 봉투였습니다. 하지만 희망제작소는 넓은 대봉투의 면적을 효율적으로 나누어 수명이 다한 대봉투를 다시 한번 재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재활용 메시지를 전달하는 우편봉투로 변신하는 것입니다. 또한 기존의 화려한 색상과 다양한 후가공을 거친 봉투와 달리 컬러사용을 자제하며 흑백(1도)인쇄하여 제작공정을 줄이고, 폐지와 고지로 만들어진 종이를 선택하여 소박하고 겸손해지겠다는 희망제작소의 의지를 보여줍니다.

”?”

자연에 이로운 해피시니어 자료집

폭넓은 삶의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퇴직자들에게 인생의 후반부를 공익적인 활동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행복설계아카데미의 자료집. 기존에 책을 만들던 방식, 즉 하얗고 깨끗하게 코팅된 아트지에 솔벤트 잉크를 사용하지 않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던 자료집입니다. 목재펄프를 사용해 폐기 후 재생이 어려운, 잉크와 종이를 분리 하기 위해 화학약품을 쓰는 기존의 제작 과정은 언제, 어디서든 할 수 있는 쉬운 방식 방식입니다. 그러나 환경에는 큰 부담을 줍니다.

친환경적으로 저렴하게 제작할 수 있는 책들도 복잡한 공정과 과분한 종이에 덮여 출판되고 있는 요즘입니다. 비환경적인 경로에 의존하고 있는 국내 출판 현실을 비판하며 익숙지 않은 일을 감행하기로 하였습니다. 일반 아트지 계열의 종이보다 가볍고 자극적이지 않은 재생지 계열의 종이를 선택하고, 재단시 종이가 버려지는 면적이 최소화될 수 있는 판형을 선택하고, 솔벤트 잉크가 아닌 콩기름 인쇄과정을 거쳤습니다. 환경에도 이롭고 인생의 후반전을 준비하는 해피시니어분들에게도 아름다울수 있는 자료집과 홍보물이 되길 바랍니다.
”?”

짝꿍계획

희망제작소의 작은 명함에는 낯선 동물들의 실루엣이 그려져 있습니다. 박원순 상임이사의 명함에는 넓적부리 도요새가, 웹미디어팀 이원혜 연구원의 명함에는 사향노루가, 국제팀 한선경 연구원의 명함에는 사막여우가… 왜 이런 실루엣이 희망제작소의 명함에 그려져 있을까요? 희망제작소 연구원들은 멸종위기 종에 속한 동ㆍ식물들과 짝꿍을 맺었습니다. 내가 지키고 소중히 여기고 싶은 친구들을 위해 실천할 수 있는 작은 씨앗 같은 일입니다. 앞으로도 희망제작소 연구원들은 스스로 그 친구들을 위한 일들을 찾아나설 수 있겠지요.

또한 희망제작소 내에서는 인디언의 이름처럼 짝꿍의 이름을 불러주기도 합니다. 이를테면 ‘넓적부리도요원순’, ‘사향노루원혜’, ‘사막여우선경’… 짝꿍계획을 활발히 활동하는 연구원들에게는 다양한 디자인 작업물을 지원하기도 합니다. 대내외로 쓰이는 레터헤드지, 개인의 다이어리, 책상의 명패 혹은 도장 등등… 짝꿍의 실루엣이 그려져 있는생활용품 등으로 더욱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서 입니다. 생태위기 시대에 삶의 터를 잃고 사라져가는 수 많은 동ㆍ식물들을 우리가 외면한다면 우리의 존재도 없을 것입니다. 그들과 우리는 서로 공존하며 공생해야 할 짝꿍이기 때문입니다.

”?”

희망고리

희망고리(cori)는 희망제작소에서 통번역으로 재능기부(자원활동)를 하고 있는 아름다운 분들의 모임입니다. 서로 다른 문화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그 다름과 차이가 자연스레 어울리고 섞여 소통할 수 있는 이상을 꿈꾸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희망고리의 심벌도 다양한 얼굴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반적로 기업이나 브랜드의 심벌마크는 고정되어 있고 매뉴얼로 체계화되어 있지만 희망고리 심벌은 다릅니다. 디자인을 모르는 일반 사람들도 여러가지 글자의 조합과 색을 선택하면 자신만의 유일한 희망고리 심벌을 만들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한국어, 일본어, 영어, 독어, 불어, 중국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에스페란토어 등 세상의 모든 언어를 희망고리 언어로 조합하여 나만의 희망고리서체로도 제작이 가능합니다. 누구나 디자인을 할 수 있는 세상이 되기를 바랍니다.

”?”

빌딩이 숲을 이루고 자동차가 흐르는 우리의 삶에서 우리가 목표하고 달려가는 목적지가 어디일까 생각해 봅니다. 모든 것이 점점 커지고 점점 빨라지는 이곳에서 작고 다양한 것들을 잊고 사는 요즘, 내가 있는 자리에서 무엇을 해야할지 고민합니다. 우리모두는 소셜 디자이너(social designer)입니다. 우리가 사는 세상과 자연을 이롭게 하기 위해서는 우리 개개인 모두가 작은 것에 관심을 갖고 관계맺어야 합니다. 새로운 노력과 작은 시도들은 익숙지 않고, 눈에 보이는 변화가 미미해 소홀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커다란 모든것은 작은것으로부터 시작되었다는 믿음을 가지고 우리의 삶과 자연이 풍요로워지기를 기대해봅니다.

design for the h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