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김이강 후보는 정책협약을 계기로 “지방자치 32년 행정의 주인은 주민”이라며 “희망제작소와 함께 주민 중심의 살맛나는 지역 공동체를 만들어 나갈 것이며, 실생활에 밀착된 정책을 만들어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새로운 변화를 이끌 젊고 역동적인 후보로서 서구를 사람도시로 만들고, 사회혁신 바람을 일으키겠다”고 했다.

이에 희망제작소 임주환 소장은 김이강 후보가 사람 중심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도전적인 사회혁신을 통해 지역사회의 희망의 밑거름이 되어줄 것이라 여겨 ‘희망후보’로 선정하였으며, 지속 가능 지방자치를 위한 희망공약 실천을 당부했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 원문보기

#

관련글

풀뿌리 민주주의, 주민과 함께 하는 방법

2022 지방선거 HANDBOOK

우리 삶을 바꾼 지방자치 사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