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회원 프로그램

”사용자

‘2011년’ 하면 어떤 것이 떠오르세요? 좋은 일, 그렇지 않은 일들 하나, 하나가 모두 추억이란 이름으로 우리 마음 속에 새겨지겠요? 올해의 추억을 함께 나누고? 2012년의 희망찬 이야기를 미리 들어보는 시간을 청계산에서 가져보고자 합니다. 올해 어느 무엇보다 아름다웠던 강산애. 그 마지막 이야기를 청계산에서 만들어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