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지난 2009년 11월 아이디어 공모전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 ‘2009 사회창안대회’의 최종결과발표회가 오는 3월 23일(화) 저녁 7시, 희망제작소 4층 희망모울에서 열립니다.

아이디어 공모전으로 시작된 5개월에 걸친 여정에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시민분들께 감사를 드리며, 여정에 직접 참여해주셨던 분, 관심을 갖고 지켜봐주셨던 분, 응원을 보내주셨던 분 모두를 이번 결과발표회에 초대합니다.

생활 속에서 겪은 문제를 해결하고, 보다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시작된 작은 아이디어들. 이 소중한 씨앗들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구슬땀 어린 노력이 2009 사회창안대회 속에 녹아있습니다.? 그리고 그 마지막 행사가 최종결과발표회입니다.

사회ㆍ문화적으로 소외된 1인가족의 도시농업 기반 커뮤니티 구축 아이디어, 소통이 점점 단절되어가는 시대에 책 대신 사람을 읽음으로써 대화와 소통의 기회를 제공하는 아이디어, 소상공인이 스스로 상품을 홍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온라인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아이디어.

이 작은 씨앗들이 어떤 싹을 틔웠는지, 어떤 꽃을 피워낼지, 그 열매들이 사회에 어떤 변화의 파동을 만들어낼 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최종결과발표회에 함께 해주세요. 변화의 모습들, 아이디어들의 성장 기록을 만날 수 있는 두 시간이 될 것입니다.

최종? ?끝이 아니라 시작!

‘최종결과발표회’이지만, ‘최종’은 아닙니다.
머릿속의 그림들이 한 수, 한 수 놓여져 현실로 옮겨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그 초입입니다.

2009 사회창안대회의 공식적인 행사는 이번 최종결과발표회로 끝나겠지만,
이 대회를 통해 빛을 본 모든 아이디어들은 앞으로 계속 실행될 것이며, 더 큰 변화로 이어질 것입니다.
그 변화의 동력은 바로 여러분의 관심과 참여입니다.

이제 막 시작한, 시민들이 만들어내는 사회혁신의 사례들을 이번 발표회를 통해 만나고, 그 과정에 동참해주세요.

2009 사회창안대회, 이렇게 진행됐습니다

‘가구도 내 마음대로 디자인하는 세상인데, 왜 우리 사회를 우리가 바꿀 수 없는 거야?’
‘안해봐서 그렇지 우리가 정말 마음만 먹는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의외로 많지 않을까?’
‘까짓것 해보지, 뭐.’ 등등의 작은 생각에서 ‘2009 사회창안대회’는 시작됐습니다.

아이디어만 받던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실행’을 담보로 한 실행계획까지 접수 받았습니다. 우려도 컸지만, 생각보다 많은 160여 개의 아이디어가 모였습니다. 이 중 1차 심사를 통해 12개의 아이디어를 선정했고, 지난 1월 결선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사용자

반짝이는 아이디어, 탄탄한 실행력, 거기에 사회적 파급력과 공익성까지.

160여 개의 접수 아이디어에서 결선대회에 진출할 12개의 아이디어를 선정하는 일, 스티브 잡스 부럽지 않은 발표실력까지 갖춘 결선진출 12팀 가운데 최종결과발표회에 진출할 6팀을 가리는 일은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았습니다.

결선대회를 통과한 6개 팀은 이후 2개월동안 각자의 아이디어를 현실로 만드는 노력을 기울여왔답니다.

지금까지의 진행 과정과 결실, 앞으로 남은 과제를 여러분과 공유하고, 이를 통해 더 좋은 결실을 맺기 위해 6개 팀 모두 설레는 마음으로 최종결과발표회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2개월 동안 어떻게 현실화되었는지 궁금하시다고요? 요기요기를 클릭해보세요.)

최종결과발표회에서 만나 볼 6개의 아이디어는 아래와 같습니다.

아이디어 제목

팀 대표

지하철 승차대기라인 변경

김기영

싱글 에코네트워크

이정인

소액경제위젯 : 영세소상공인을 위한 홍보 네트워크

홍주선

함께 자라고, 같이 일하기

양석원

책 대신 사람을 읽는 <리빙 라이브러리>

박준규

잘 지내? 프로젝트?

지서해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를 통해 아이디어를 평가해주실 심사위원은 아래와 같습니다.

심사위원 명단

소속

유시주

희망제작소 소장

이재령

인텔코리아 부장

방대욱

다음세대재단 총괄실장

유창복

성미산 마을극장 대표


■ 문의

희망제작소 사회혁신센터
○ 전화 : 02-2031-2146(~7)
○ 메일 :
goodidea@makehope.or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