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회원 프로그램

”사용자

회원재정팀 인턴 배정훈

 

 원순씨는 바쁩니다. 매일매일 이런저런 행사와 모임들에서 강의. 강연 요청이 쇄도합니다. 지난 6월 27일 방송된 EBS 라디오 「직장인 성공시대」도 그 중 하나였습니다. 처음에, 원순씨는 강연요청을 받고 많이 망설였습니다. ‘성공’이란 키워드가 원순씨가 썩 내켜하지 않는 것이었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막상 강연을 진행하고 보니 우려했던 것과는 전혀 달랐습니다. 강연 자체도 정말 좋았고, 강연에 참석한 방청객들과의 호흡도 멋지게 맞아 떨어졌습니다. 여세를 몰아 함께한 이들과 저녁 식사까지 함께한 원순씨. 결국에는 그 강연에 와주신 분들을 희망제작소에 초대하기에 이릅니다.

지난 7월 27일은 한 달여만에 EBS 「직장인 성공시대」로 만들어진 인연들이 함께 모이는 자리였습니다. 원순씨와 희망제작소 연구원들은 평창동을 찾아주신 이들을 위해 조촐한 이벤트를 준비했습니다. 주먹밥과 옥수수, 과일 등을 싸들고 평창동 옆에 있는 백사실 계곡으로 소풍을 가는 것이었지요.

”사용자

손님들은 한순웅 회원재정팀장님과 함께하는 희망제작소 투어 중

”사용자

원순씨가 손님들에게 자신의 방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먼저 간단하게 희망제작소를 둘러본 손님들은 원순씨와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곧바로 소풍을 위한 주먹밥 싸기를 시작했습니다. 원순씨의 주먹밥 만들기 실력은….. 예상외로 수준급이었습니다.

”사용자

즐거운 주먹밥 만들기♬

”사용자

원순씨도 함께 만들어요~

 원순씨와 손님들은 시간가는 줄 모르고 즐겁게 만든 주먹밥을 각자의 손에 나눠들고 즐겁게 백사실 계곡으로 떠났습니다. 도착해서 자리를 깔고 준비해온 주먹밥과 음식들을 먹으며 각자의 소개를 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사용자

  백사실 계곡 한 귀퉁이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사용자

직접 싼 먹음직스러운 주먹밥과 옥수수를 나눠먹었습니다

 
 희망제작소 유시주 소장에게 백사 이항복이 살았던 마을이 계곡 위에 있어서 백사실(실은 마을이라는 뜻이랍니다) 계곡이라 불린다는 설명도 듣고, 원순씨가 얼마 전 다녀온 포르투갈에서의 이야기(원순씨는 이를 원순닷컴에 ‘리스본 통신’이란 이름으로 따로 써내려가고 있기도 합니다)도 들으며 그 자리에 함께한 모든 이들은 그야말로 즐거운 한 때를 보낼 수 있었습니다. 서울 한복판에 이런 고즈넉한 곳이 있다는 사실이 그저 신기하기만 했습니다.

  ”사용자

뒷정리도 확실하게!

 백사실 계곡에서의 일장춘몽과 같은 짧은 시간을 뒤로하고 소풍에 함께했던 이들은 아쉽게 헤어져야했습니다. 하지만, 이 자리를 통해 희망제작소의 새로운 희망씨가 되어주신 분들이 있었고, 희망제작소가 부르면 언제든지 달려와 자신의 능력을 발휘하고 싶다고 적극적으로 희망제작소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분도 있었다는 건, 앞으로도 이 인연의 끈이 끊어지지 않고 이어져 가리라는 걸 잘 보여주는 예가 아닐까요? 이별은 또 다른 만남의 시작이기도 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