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기록

이별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건

이별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건 – 김진혁 (전 EBS ‘지식채널e’ PD) ‘사랑하는 가족이 어느 날 갑자기 배와 함께 바다로 사라졌다면… 살이나 뼈가 아니라 머리카락 한 올만이라도 건지고 싶지 않을까? 그 한 올이라도 움켜줘야 일단 펑펑 울 수 있는, 헤어짐을 인정하고 슬퍼할 수 있는 자격이 된 것 같은 기분이지 않을까? 어차피 죽었는데 무슨 소용이냐는 생각은 그 모든 슬픔을 지나고 추억을 되새기며 명복을 빌고 간혹 묘를 찾아갈 수 있는 필수적 단계들이 보장되는 일반적인 경우에나 내뱉어 볼 수 있는 푸념이다. 실종은 그냥 갑자기 사라진 것이다. 지금 당신 바로 옆에 있는 그 사람이. 그럴 경우 이별의 감정적 단계를 단 하나도 정상적으로 밟아 갈 수

#

[참여] 0416 잊지않았습니다

그날 당신은 어디에 있었습니까, 지금 당신은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1년 전 그날 “잊지 않겠습니다” 노란리본이 가슴을 물들였듯 오늘은 “잊지않았습니다” 시민의 목소리가 전국에 울려 퍼지도록 당신의 기억을 기록하고 저장하겠습니다. 백 명, 천 명, 만 명이 기억하고 기록하면 커다란 희망이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