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대학로

대학생, 상인, 주민이 꿈꾸는 대학로

희망제작소 뿌리센터는 전북대 대학로의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문화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8월 ‘마을디자인학교’가 열렸는데요. 이 자리에 많은 분들이 모여 머리를 맞대고 전북대 대학로를 변화시킬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 훈훈했던 현장 소식을 뿌리센터 정현필 인턴이 전합니다. 저는 전주라는 곳을 마을디자인학교를 진행하며 처음 방문했습니다. 일주일에 두 번씩 비가 내려도 태양빛이 작열해도 전주에 새로운 희망이 싹트기를 바라며 설레는 마음으로 기차에 몸을 실었습니다. 그렇게 한 달이 지나고 어느덧 마지막 수업이 다가왔습니다. 오늘은 아쉬움이 가득했던 마지막 수업 현장과 마을디자인학교를 통해 어떤 희들이 생겨났는지 살펴보겠습니다. 8월 19일, 다섯 번째 시간에는 그동안 진행한 지역의 장단점 파악하기, 지역 자원 찾기, 마을

#

대학로에서 데이트만 하나요?

희망제작소 뿌리센터는 전북대 대학로의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문화공간을 조성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8월 ‘마을디자인학교’가 열렸는데요. 이 자리에 많은 분들이 모여 머리를 맞대고 전북대 대학로를 변화시킬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그 훈훈했던 현장 소식을 뿌리센터 정현필 인턴이 전합니다. 마을디자인학교 세 번째 시간이 8월 12일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특별한 분들이 함께해 주셨는데요. 전북대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도란도란’팀입니다. 도란도란팀은 전북대 대학로의 지저분한 골목길을 청소하고 벽에 페인트칠을 새롭게 해서 깨끗한 대학로를 만드는 ‘MAKE OUR STREET’ 프로젝트를 진행한 팀입니다. 이들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서 주민분들과 상인분들의 많은 응원과 관심을 받았는데요. 도란도란팀이 함께한 덕분에 마을디자인학교가 더욱 활기를 띄게 되었습니다. 세 번째 시간은 강의가

#

대학로를 혁신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

디 이노베이터 시리즈는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혁신을 이끌고 있는 활동가들과 함께, 사회혁신의 방법론과 사례 등을 알아가는 사회혁신 프로그램입니다. 아래 내용은 디 이노베이터 시리즈의 네 번째 시간이었던 ‘사회혁신을 디자인하라 ? 시민이 만드는 공공서비스’ 워크숍을 정리한 글입니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흐르는 여름의 한 가운데 40여 명의 시민들이 대학로에 모였습니다. 오늘은 지난 시간 소개해 드린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서비스디자인’ 강연에 이어 워크숍을 통해 서비스디자인 방법론을 실습해 보는 시간입니다. 울산과학기술대학교의 백준상 교수와 한국디자인진흥원의 정주영님께서 시민들과 함께하는 공공서비스디자인 워크숍을 진행해 주셨습니다. 워크숍은 시민들이 직접 대학로와 주변 지역의 곳곳을 돌아다니며 필요한 정보들을 수집하는 것으로 시작했습니다. 2시간여의 야외활동을 통해 여러 방법으로 정보를 모은 시민들은 워크숍 공간에 다시 모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