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사회창안대회

2009 사회창안대회 결선 진출자 발표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 속에 진행된 2009 사회창안대회 ‘Do IT Yourself’의 1차 심사가 마무리됐습니다. 지난 2009년 11월 9일(월)부터 12월 31일(목) 자정까지 진행된 2009 사회창안대회 아이디어 공모전에 모두 155개의 아이디어가 접수됐으며, 1차 심사결과 총 13개의 아이디어가 선정됐습니다. 선정된 아이디어의 제안자는 1월 15일 오후 5시에 열리는 2009 사회창안대회 결선대회에 참여해, 자신의 아이디어를 발표하게 됩니다. 결선대회 진출 아이디어는 아래와 같습니다. 분류 아이디어 제목 제안자 아이디 교육 대학생들의 지역사회 교육 참여 대학생 장애학생을 위한 찾아가는 개별맞춤 방과후교실 운영 활성화방안 YunSo 대학생들이 들려주는 그들만의 이야기 황인범 English Board Game을 활용한 방과 후 Play & Study 박나래 교통 지하철 승차대기라인 변경 김기영 생태 싱글 에코네트워크 슉슉

#

[아이디어 접수 마감] 2009 사회창안대회

2009 사회창안대회 ‘Do IT Yourself’의 ?아이디어 접수가 성황리에 마무리 됐습니다. 아이디어를 제안해주신 모든 분, 관심을 가져주신 모든 분, 대회에 직ㆍ간접적으로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지난 2009년 11월 9일(월)부터 12월 31일(목) 자정까지 진행된 이번 대회를 통해 모두 155개의 아이디어가 모였습니다. 아이디어는 총 6개의 지정주제별로 접수했습니다. ▲ 교육 – 아이들이 방과후 안전하고 즐겁게 보낼 수 있게 하는 아이디어와 실행계획 ▲ 교통 – 더 많은 사람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한 아이디어와 실행계획 ▲ 생태 – 도시에서 생태적으로 살아갈 수 있는 아이디어와 실행계획 ▲ 소셜미디어 – 소셜미디어를 통해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아이디어와 실행계획 ▲ 육아 – ?일하는 엄마와 아빠가 육아와 직장생활 둘 다

#

싱글에게 커뮤니티를 허하라

지난 11월 9일 시작한 2009 사회창안대회 ‘Do It Yourself’가 여러분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을 얻어 아이디어 접수기간을 12월 9일에서 31일로 연장합니다. ^^ 여러분들의 마음속에, 머릿속에 맴도는 그 생각들을 표현하기에는 저희가 제시한 기간이 너무 짧다는 항의(?)가 접수되어  특단의 조치! 일정을 변경했습니다. 12월 31일까지 아이디어를 받고, 1월 15일(금)에 사회창안결선대회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우선 여러분들의 양해를 구합니다. 너무 좋은 아이디어들이 이제서야 슬슬 올라오기 시작하는데,  정해진 기한이 다가온다고 문을 닫는 것은 대회의 취지와 맞지 않다고 판단했습니다. 양해해주세요. 마감시한의 촉박함으로 머리에 쥐나셨던 분들, 조금 더 여유롭게 생각해주세요!한결 좋은 아이디어들이 떠오르게 될 거에요~! 자, 지금까지 어떤 아이디어들이 올라왔는지, 궁금하시죠? 지난 번 1차 아이디어 공개에 이어 다시 한

#

이런 다단계 보셨나요?

2009 사회창안대회 ‘Do It Yourself’의 서막이 올랐습니다. 아직 등록된 프로젝트는 많지 않지만, 참 많은 분들이 문의해오셨습니다. ‘아이디어는 있는데 실행계획 짜기가 너무 어려워요.’ ‘이렇게 별볼일 없는 아이디어도 괜찮을까요?’ ‘이거, 정식으로 보고서를 제출해야 하는 건가요?’ 이런 질문을 받을 때마다 저희는 고개를 절레절레 흔듭니다. 노우(No), 노우(No)~ 너무 부담갖지 마세요.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도 마시고요. 여러분이 등록해주시는 프로젝트는 ‘씨앗’일 뿐입니다. 더 구체적이고 전문적인 계획을 세우기 위해선 많은 이들이 머리를 맞대고 숙성시키는 과정이 필요하겠죠. 실행계획? 너무 어렵게 생각하지 마세요. 그저 이런 아이디어를 이렇게 현실에 적용시켜보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자유롭게 풀어주시면 되는 겁니다. 물론 정해진 양식도, 규칙도 없고요. 별 볼일 없는 아이디어라고요? 그럼 대체 별 볼일 있는 아이디어는

#

외쳐라, 인터러뱅!

지난 10월 26일, ?제5기 소셜디자이너스쿨(SDS)이 개강했습니다. 그동안 좀 소식이 뜸했죠? 희망제작소 박원순 상임이사의 개강 강연 이후 조용히 향학열(?)을 불태우던 수강생들은 지난 11월 6 ~ 7일, 평창동에서 6km 정도 떨어진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로 장소를 옮겨 5기 SDS 첫 번째 워크숍을 가졌습니다. 삼삼오오 모인 수강생들이 이야기를 나누며 분위기가 달아오른 강당에서, 부드럽지만 강한 아우라로 청중을 압도하는 윤호섭 교수(국민대 시각디자인학과 명예교수)의 강의가 시작되었습니다. 글을 읽으시는 분들도 언젠가 인사동에서 윤호섭 교수를 만났을지 모릅니다. 매 주 일요일, 모자를 눌러쓴 채 인사동 바닥에서 헌 티셔츠에 녹색 그림을 그리는 윤호섭 교수(http://www.greencanvas.com) 입니다.? 이번 워크숍에서 윤호섭 교수는 자신의 작품을 소개하며 ?비관련 사물들을 결합해 창의성을 개발하는 방법에 대해 강의했습니다. 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