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셰어하우스

[기획연재] 애물단지 폐가를 마을 커뮤니티 공간으로

안신숙 희망제작소 일본 주재 객원연구위원이 전하는 일본, 일본 시민사회, 일본 지역의 이야기. 대중매체를 통해서는 접하기 힘든, 일본 사회를 움직이는 또 다른 힘에 대해 일본 현지에서 생생하게 전해드립니다. 안신숙의 일본통신 37 애물단지 폐가를 마을 커뮤니티 공간으로 도쿄 만을 둘러싸고 있는 지바 현 보소 반도(房?半島). 이 반도 남부에 위치한 이쓰미 시는 완만한 구릉지와 바다에 둘러싸인 빼어난 자연풍경으로 도시의 귀촌 희망자들에게 특히 주목을 받고 있다. 이쓰미 시의 전원 풍경 속에 120년 된 고택(古宅)을 개조해 만든 셰어하우스 ‘별밤의 집(星空の家)’과 고택의 80년 된 헛간을 개조해 만든 ‘별밤의 작은 도서관(星空の小さな?書館)’이 나란히 자리를 잡고 있다. 이 셰어하우스와 도서관을 만들고 운영하고 있는 사람이 바로 미츠보시 치에(三星千?) 씨이다. 웃는

#

나는 우주에 산다

“woozoo에 ‘어떤 사람’이 살고 있나그것이 저희 사업의 출발점이자 핵심입니다.” 조우석(사회적경제센터 선임연구원 이하 ‘우석’) : 안녕하세요 김정헌 대표님. 먼저 woozoo에 대해 설명 부탁드리겠습니다. 김정헌(woozoo 대표 이하 ‘정헌’) : woozoo는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들이 겪고 있는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설립되었습니다. 이들 대부분이 상당 수준의 주거비를 감당해야 하는 일종의 주거 소외층이거든요. woozoo는 이들의 주거비 하락을 통한 삶의 질 향상을 주목적으로 하는 소셜벤처인 셈이죠. 우주의 비즈니스 모델은 간단합니다. woozoo가 집주인에게 집을 빌려서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 등에게 월세 방식으로 재임대하는 형태입니다. 흔히 말하는 보증금은 두 달치 월세 정도고요. 하지만 woozoo가 꿈꾸는 건 이들에게 주거 공간만 빌려주는 것은 아닙니다. 사실 woozoo는 주거 공간을 매개로 한 청년들의 커뮤니티 만들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