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아침가리골

[8월 강산애 산행 / 후기] 아침가리골을 흔든 ‘희망의 미스터리’

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강산애’는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들의 산행 커뮤니티입니다. 우리 사회 다양한 분야의 소셜디자이너들이 매월 첫째 주 토요일 산에 오르며 희망을 노래합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할 수 있는 건강한 모임, 강산애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뜨거운 여름날에 만나도 언제나 반가운 사람들과 8월 강산애 여정을 떠나는 날, 여름 햇살을 가로질러 어기여차 마음의 노를 저으며 장쾌한 물의 갑옷을 두르러 강원도 심심산중 아침가리골로 떠나는 길은 시작은 호쾌하였으나, 기차놀이하듯 줄지어 선 온갖 차들이 그저 꿈틀거릴 뿐, 8월 휴가철의 꽉 막힌 도로 풍경을 기어코 연출하고 있었으니… 도시인의 원시림 진입은 쉽지 않았다. 도착이 늦었다. 그래도 우리를 태운 대형버스가 그나마 속도의 위용을 지니고 있었던 듯, 자가용으로 합류하기로 한 석 대장님

#

[8월 강산애 산행 / 공지] 올 여름 가장 시원한 추억을 선물합니다

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강산애’는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들의 산행 커뮤니티입니다. 우리 사회 다양한 분야의 소셜디자이너들이 매월 첫째 주 토요일 산에 오르며 희망을 노래합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할 수 있는 건강한 모임, 강산애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leftright 중부지방은 하루도 거르지 않고 장맛비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반면 남부지방은 폭염특보 속 낮 기온이 35도까지 치솟고 있지요. 일기예보에 촉각을 곤두세우다 보니 여름을 즐길 새도 없이 지쳐만 가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 속에서 자연은 더욱 울창해지고, 생명을 품을 넓은 대지를 만들겠지요. 팔월 산행은 이런 자연을 더욱 만끽할 수 있는 곳으로 떠나려 합니다.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아침가리골은 강원도에서도 가장 깊은 심심산중의 계곡입니다. 울창한 원시림으로 유명한 방태산 준령의 물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