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역사만들기

“한 사람이 죽으면 박물관 하나가 사라진다”

2011년 12월 27일(화) 저녁, 평창동 희망제작소에서 뿌리공부방 다섯 번째 모임이 열렸습니다. ‘지역문화 바로보기’ 라는 주제로 2시간 동안 ‘역사만들기’ 이기만 대표의 강의와 질의응답이 진행되었습니다.   우리가 어려서부터 배워온 역사는 왕의 역사, 중앙의 역사, 서울의 역사였습니다. 지역은 간혹 특별한 사건이 발생한 장소로서만, 특산물의 산지로서만 언급되었습니다. 현재도 이러한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대한민국의 역사는 곧 서울의 역사로 인식되곤 하니까요. 하지만 최근 들어 지역과 그곳에 사는 사람들에 대한 관심이 조금씩 생겨나게 되었습니다. 중앙 중심 역사의 그림자에 가려서 소외되고 타자화된 지역이 실제로는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한 진짜 주인공이라는 인식을 하게 된 것이지요. 이번 뿌리공부방에서는 역사만들기 이기만 대표를 모시고 ‘지역민과 함께 지역의 전통과 문화의 가치를 재정립하고 보존

#

[참가신청] 뿌리공부방⑤ 지역문화 바로 보기

우리가 어려서부터 배운 역사는 왕의 역사, 중앙 중심의 역사, 서울의 역사였습니다. 지역은 간혹 특산물이나 역적의 반란 등의 이야기가 대부분이었지요. 대한민국의 역사는 곧 서울의 역사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지역에 대한 관심과 그곳에 사는 사람에 대한 관심이 조금씩 생겨나고 있습니다. 중앙 중심 역사의 그림자에 가려서 소외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