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캠페인

세월이 세월호를 잊지 않도록

세월이 세월호를 잊지 않도록 – 정우영(시인, 작가회의 사무총장)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대참사. 우리의 일상은 거기서 멈췄습니다.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은 물론이고 눈과 귀와 마음이 열린 사람들은 누구나 4월 16일을 벗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사고가 아니었습니다. 자본과 탐욕이 빚은 처참한 수장이자 몰살이었지요. 그러니 살아 있는 자는 참사의 책임에서 아무도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회피할 수도 없고 외면해서도 안 됩니다. 내가 책임자이며 우리의 과실이기 때문입니다. 저도 여전히 저 4.16에 머물러 있습니다. 설렘이나 벅참보다는 슬픔과 아픔에 더 목이 멥니다. 흐드러지는 봄꽃이 이렇게 서럽기는 처음입니다. 5월 항쟁 이후에도 산수유와 진달래를 보며 이보다 마음 괴롭진 않았습니다. 피어나는 꽃이 아이들의 눈망울과 겹치고 들려오는 바람 소리가 물 속에서

#

세월호는 나의 일이고, 우리의 일이다

세월호는 나의 일이고, 우리의 일이다 – 도법스님(인드라망생명공동체 대표) 1년 전이다. 세월호는 우리 사회 곳곳에 슬픔, 분노, 원망의 강물이 가득차고 넘치게 했다. 사람들 가슴 깊숙이 잠들었던 성찰, 각성, 전환의 불씨를 활활 타오르게 했다. 대통령, 일반시민 그 누구도 예외가 없었다. 도도한 그 물결이 우리를 갈라놓는 여당?야당, 경상도?전라도 등의 모든 벽들을 일거에 허물었다. 타오르는 그 불씨가 서로를 반목하게 하는 좌파?우파, 친미?반미, 자본가?노동자 등의 모든 편견의 탈을 다 불살랐다. 정말 놀라웠다. 경천동지하는 기적이었다. 온 국민이 함께 한 그 마음, 하나 된 우리의 그 마음은 위대했다. 일순간에 우리 사회를 순결하게 했다. 절망의 먹구름 너머 희망의 하늘이 보였다. 아! 이번엔 ‘확실하게 달라지겠구나.’ 가슴 벅찼다. 그런데 어느

#

다시 처음처럼 세월호를 기억합니다

다시 처음처럼 세월호를 기억합니다 – 박찬응(군포문화재단 문화교육본부장) 매우 공교롭게도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 이 시간은 4월 16일 새벽입니다. 막 여명이 터오고 있는 그런 시간입니다. 1년 전 세월호가 제주도를 향해 진도 앞바다로 진입하던 그 시간입니다. 전날 밤 벌어진 불꽃놀이를 끝내고 각자의 방으로 돌아가 잠든 아이들이 보이고, 잠들지 못한 아이들의 깔깔거리는 웃음소리가 들리고, 잠에서 깨 밖으로 나와 서성이는 아이들도 보입니다. 2015년 4월 16일 아침이 1년 전 4월 16일과 겹쳐지면서 데자뷰 현상을 겪습니다. 봄비가 추적거리던 4월 초 어느 날, 내가 사는 곳과 얼마 멀지 않은 곳에 416 기억전시관이 개관했습니다. ‘아이들의 방’이란 제목의 사진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1년 전 수학여행을 떠난 아이들의 방이

#

나를 더 사랑하는 법

두 명의 필자가 전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흥미로운 일들을 소개합니다. 일상에 지친 우리에게 새로운 자극제가 되길 바랍니다. 혁신·교육思考 (10) 나를 더 사랑하는 법 “모든 사람은 예술가이다.” 20세기의 가장 영향력 있는 예술가 중 한명인 요셉 보이스(Joseph Beuys)가 한 말로 인간은 창조적이며 누구나 창의성을 계발하고 발현할 수 있다는 말이다. 하지만 말이 쉽지 실천하기는 쉽지 않다. 특히, 주입식 교육과 입시 경쟁을 통해 획일적 모습의 성공을 꿈꾸며 산업 발전의 일꾼으로 성장한 우리들에게 나만의 독창적 시각으로 사물을 새롭게 보고 내 목소리나 몸짓으로 무언가를 자유롭게 표현한다는 것이 어색하고 불편하게만 느껴진다. 그런데 만약 누군가가 내가 뭘 해야 할지를 친절하게 알려준다면 어떨까? 뭔가 특별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낼

#

표정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라

두 명의 필자가 전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흥미로운 일들을 소개합니다. 일상에 지친 우리에게 새로운 자극제가 되길 바랍니다. 혁신·교육思考 (8) 표정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라 우리는 표정으로 많은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 이 얼굴 사진들은 이라는 프로젝트의 일부이다. 은 프랑스인 예술가 JR(제이 알, 이하 JR)이 시작한 시민 참여형 글로벌 예술 프로젝트로 JR이 2011년에 테드 상(TED Prize)을 수상하면서 시작되어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테드(TED)는 ‘널리 퍼뜨릴만한 가치가 있는 아이디어(Ideas worth spreading)’를 여러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강연회로 매년 한 명을 선정하여 소원을 들어준다. 그 사람에게 10만 달러(약 1억 천만 원)를 수여하여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아이디어를 실현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다. 이 상을

#

[채용공고] 희망제작소 회원재정센터 연구원

희망제작소 연구원을 공개 채용합니다.희망제작소는 시민의 참여를 통한 실사구시 정책과 다양한 사회혁신 방법론을 연구ㆍ실행하는 민간싱크탱크입니다.희망제작소의 가치와 정신을 기반으로 꿈과 열정을 펼칠 새로운 가족을 모십니다. 모집부서직위 업무내용 지원자격 회원재정센터선임연구원또는 연구원 (1명) -회원개발, 온오프라인 캠페인   기획 및 실행-계획기부, 유산기부 개발-후원개발 행사 기획 및 실행 -후원개발/홍보/마케팅 업무 3년 이상 경력자-비영리단체 근무자 우대-야외행사기획 및 운영 경험자 우대 1. 근무조건– 직위 : 연구원 또는 선임연구원– 급여 : 안내– 복리후생 : 4대 보험, 연차ㆍ여름ㆍ경조사 휴가 등 – 근무시간 : 주 5일 09시~18시2. 채용일정 – 서류 접수 : 2013년 4월 7일(일) 자정까지 – 서류 전형 발표 : 2013년 4월 8일(월) 18시30분 홈페이지 공지 및 개별연락– 1차 면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