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후원회원프로그램

[9월 다락수다 / 안내] 아직 못다 한 이야기

‘다락수다’는 희망제작소 3040대 후원회원들과 함께 하는 맛있는 수다 프로그램으로, 매달 마지막 주 목요일 저녁 7시, 북촌 다락방구구에서 정기적으로 열립니다. 지난 2월부터 여섯 차례 열린 ‘다락수다’에서는 삶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관계(일, 가족, 파트너)를 중심으로 우리의 삶과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번 9월에는 아주 특별한 쉼표 ‘아직 못다 한 이야기’를 준비했습니다.

#

[9월 강산애 산행 / 안내] 수려한 봉우리와 다양한 볼거리를 자랑하는 수리산으로

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강산애’는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들의 산행 커뮤니티입니다. 우리 사회 다양한 분야의 소셜디자이너들이 매월 첫째 주 토요일 산에 오르며 희망을 노래합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건강한 모임 강산애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뜨거웠던 여름이 조금씩 뒷걸음치고, 산길을 걷기에 더없이 좋은 계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9월 강산애는 빼어난 봉우리를 자랑하는 수리산으로 향합니다. 북쪽으로 안양시, 동남쪽으로 군포시, 서쪽으로 안산시에 걸쳐 있는 수리산은 태을봉, 슬기봉, 관모봉, 수암봉으로 이어지는 바위 능선이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는 곳입니다. 산 정상의 모습이 마치 독수리와 비슷하다고 해서 수리산이라 불리게 되었으며, 산 중턱에 천년고찰 수리사가 있습니다. 오래된 당집, 천주교 박해 순례지, 아름다운 숲 등 다양한 볼거리를 지닌 수리산으로 후원회원님들을 초대합니다.

#

[7월 감사의 식탁 / 후기] 푸른 포도송이처럼 희망이 영근 시간

‘감사의 식탁’은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님들을 초대해서 연구원들이 정성껏 차린 밥상에 둘러앉아 여러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입니다. 두 달에 한 번 열리며, 희망제작소 홈페이지/뉴스레터/SNS 등을 통해 일정을 공지합니다. 희망제작소에 관심 있는 분이라면 누구나 참석하실 수 있습니다. ‘언제 밥 한번 먹어요’ 누구나 무심하게 던지는 한마디. ‘밥 한번’의 약속은 늘 쉽게 지켜지지 않기에 흔히 빈말이라고 넘기지만, 곰곰이 생각해보면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말인 듯합니다. 헤어짐이 아쉽거나, 특별한 일이 없어도 만나고 싶을 때, 서먹한 사이를 넘어서 친해지고 싶을 때 하는 이 ‘밥 한 끼’의 약속을 후원회원님들과 나누고 싶은 바람으로 7월 감사의 식탁을 차렸습니다. 전문 요리사가 멋지게 차려낸 음식은 아니지만, 솜씨가 조금 모자라도 차림새가 투박해도 더 많은

#

[8월 강산애 산행 / 안내] 바람 따라, 계곡 따라 깊은 여름을 만끽하는 도봉산으로

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강산애’는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들의 산행 커뮤니티입니다. 우리 사회 다양한 분야의 소셜디자이너들이 매월 첫째 주 토요일 산에 오르며 희망을 노래합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건강한 모임 강산애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강산애 8월 산행은 도봉산에서 진행됩니다. 서울시 도봉구, 경기도 의정부시, 양주시 장흥면에 걸쳐있는 도봉산(해발 740m)은 북한산과 함께 북한산 국립공원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람한 기암괴석과 사방으로 뻗은 계곡을 따라 녹음이 우거져서 사시사철 많은 사람이 즐겨 찾는 산입니다. 도봉산 3대 계곡은 문사동 계곡, 망월사 계곡, 보문사 계곡(무수골)인데, 산행 기점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능선을 따라 바위봉우리를 오르면서 흠뻑 흘린 땀을 시원한 계곡물로 씻어 내릴 수 있습니다. 이에 도봉산은 여름에 더 많은 사랑을 받습니다.

#

[다락수다 3040 / 후기] 나는 어떤 사랑을 하는 사람일까?

‘다락수다 3040‘은, 30~40대 후원회원을 대상으로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에 열리는 소규모 심층수다 프로그램입니다. 올해는 일, 가족, 파트너, 마을, 국가 등 5가지 주제와 서로의 삶, 관계에 대해 소소하지만 깊고 따뜻한 이야기를 나누려 합니다. 6월의 마지막 목요일, 북촌 언저리 다락방 구구에 고마운 얼굴이 하나둘 모여듭니다. 처음 온 이들의 어색함, 오랜만에 찾아온 이들의 어색함, 지난달에 왔어도 여전히 가시지 않은 어색함까지, 다락수다는 이렇게 여러 어색함으로 시작합니다. 하지만 항상 그렇듯, 다락수다의 어색함은 그리 오래가지 않습니다. 6월 ‘다락수다 3040’ 미리수다에서는 <내 삶의 파트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파트너’는 내 삶의 여정을 함께 걸어 온 그리고 앞으로 함께 걸어갈 사람을 말하는데요. 불교에는 서로 도우며 같은 길을 걸어가는 벗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