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후원회원프로그램

[7월 감사의 식탁 / 후기] 푸른 포도송이처럼 희망이 영근 시간

‘감사의 식탁’은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님들을 초대해서 연구원들이 정성껏 차린 밥상에 둘러앉아 여러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입니다. 두 달에 한 번 열리며, 희망제작소 홈페이지/뉴스레터/SNS 등을 통해 일정을 공지합니다. 희망제작소에 관심 있는 분이라면 누구나 참석하실 수 있습니다. ‘언제 밥 한번 먹어요’ 누구나 무심하게 던지는 한마디. ‘밥 한번’의 약속은 늘 쉽게 지켜지지 않기에 흔히 빈말이라고 넘기지만, 곰곰이 생각해보면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말인 듯합니다. 헤어짐이 아쉽거나, 특별한 일이 없어도 만나고 싶을 때, 서먹한 사이를 넘어서 친해지고 싶을 때 하는 이 ‘밥 한 끼’의 약속을 후원회원님들과 나누고 싶은 바람으로 7월 감사의 식탁을 차렸습니다. 전문 요리사가 멋지게 차려낸 음식은 아니지만, 솜씨가 조금 모자라도 차림새가 투박해도 더 많은

#

[8월 강산애 산행 / 안내] 바람 따라, 계곡 따라 깊은 여름을 만끽하는 도봉산으로

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강산애’는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들의 산행 커뮤니티입니다. 우리 사회 다양한 분야의 소셜디자이너들이 매월 첫째 주 토요일 산에 오르며 희망을 노래합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할 수 있는 건강한 모임 강산애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강산애 8월 산행은 도봉산에서 진행됩니다. 서울시 도봉구, 경기도 의정부시, 양주시 장흥면에 걸쳐있는 도봉산(해발 740m)은 북한산과 함께 북한산 국립공원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람한 기암괴석과 사방으로 뻗은 계곡을 따라 녹음이 우거져서 사시사철 많은 사람이 즐겨 찾는 산입니다. 도봉산 3대 계곡은 문사동 계곡, 망월사 계곡, 보문사 계곡(무수골)인데, 산행 기점과 연결되어 있습니다. 능선을 따라 바위봉우리를 오르면서 흠뻑 흘린 땀을 시원한 계곡물로 씻어 내릴 수 있습니다. 이에 도봉산은 여름에 더 많은 사랑을 받습니다.

#

[다락수다 3040 / 후기] 나는 어떤 사랑을 하는 사람일까?

‘다락수다 3040‘은, 30~40대 후원회원을 대상으로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에 열리는 소규모 심층수다 프로그램입니다. 올해는 일, 가족, 파트너, 마을, 국가 등 5가지 주제와 서로의 삶, 관계에 대해 소소하지만 깊고 따뜻한 이야기를 나누려 합니다. 6월의 마지막 목요일, 북촌 언저리 다락방 구구에 고마운 얼굴이 하나둘 모여듭니다. 처음 온 이들의 어색함, 오랜만에 찾아온 이들의 어색함, 지난달에 왔어도 여전히 가시지 않은 어색함까지, 다락수다는 이렇게 여러 어색함으로 시작합니다. 하지만 항상 그렇듯, 다락수다의 어색함은 그리 오래가지 않습니다. 6월 ‘다락수다 3040’ 미리수다에서는 <내 삶의 파트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파트너’는 내 삶의 여정을 함께 걸어 온 그리고 앞으로 함께 걸어갈 사람을 말하는데요. 불교에는 서로 도우며 같은 길을 걸어가는 벗을

#

[다락수다 3040 / 후기] 가족은 진화한다

‘다락수다 3040‘은, 30~40대 후원회원을 대상으로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에 열리는 소규모 심층수다 프로그램입니다. 올해는 일, 가족, 파트너, 마을, 국가 등 5가지 주제와 서로의 삶, 관계에 대해 소소하지만 깊고 따뜻한 이야기를 나누려 합니다. “남처럼 살겠습니다. 남을 대하듯 서로의 입장에서 이해하고 배려하며 잘 살겠습니다.” 어느 신혼부부가 결혼사진과 함께 SNS에 올린 글입니다. 결혼으로 이제 막 새로운 ‘가족’이 된 이들이 왜 이런 이야기를 했을까요. 그들은 살아오면서 만났던 친구 혹은 직장동료들과 늘 좋은 관계를 유지하며 지냈습니다. 심지어 잠시 스쳐 지나가는 사람들에게도 예의를 잃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살았습니다. 그런데 결혼을 앞두고 보니, 유독 각자의 가족에게는 작은 일에도 짜증 내고 무심하거나 예의 없음을 당연하게 여긴 것은 아닌지 돌아보게

#

[7월 심층수다 / 안내] 다락수다 3040 ‘내 삶의 파트너’

지금, 당신 곁에는 삶과 미래를 함께 이야기할 소중한 파트너가 있습니까? 아직 그런 영혼의 파트너를 찾고 있습니까? 6월 미리수다에서 나온 고민과 질문에 이어서, 7월 심층수다에서는 이명수 님과 함께 한층 더 깊은 수다를 나누려고 합니다. 다락수다는 누구나, 언제든지 참가할 수 있습니다. 많은 신청 바랍니다.

#

[7월 감사의 식탁 / 안내] 푸른 여름, 청포도가 열리는 식탁

2017년, 한 해의 절반을 부지런히 달려왔습니다. 뜨거운 여름, 더위에 지치지 않도록 푸른 기운이 불끈 솟아나는 시간으로 초대합니다. 7월 감사의 식탁은 30여 년 동안 지역 시민사회에서 활동한 김제선 신임소장과 함께 푸른 청포도처럼 생생한 풀뿌리 민주주의 이야기를 한 상 가득 차립니다. 문 활짝 열고, 은쟁반에 하이얀 모시수건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후원회원 여러분을 기다리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