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희망별동대

유기농으로 일군 2백 30만평의 기적

사회혁신기업에 도전하는 쿨한 대학생들의 모임 ‘희망별동대‘가 이 시대 진정한 블루오션을 찾아 나섰습니다. 지난 4월 1박2일의 여정으로 농촌과 마을공동체, 소기업을 직접 발로 뛰며 돌아보고 체험하고 돌아왔는데요, 이들의 생생한 탐방기를 3회에 걸쳐 소개해드립니다.  ‘세왕주조’에 이어 두 번째로 방문한 곳은 ‘충남 홍성 문당리마을‘입니다. 농촌에서 꿈을 찾을 수 없어 도시로 떠나는 젊은이들. 그런탓에 고령화가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농촌에 블루오션 열차가 당도했습니다. 블루오션이라함은 새로운 시장을 개척했을 경우에 쓰이는 용어인데, 레드오션 영역으로 치부되는 농촌에는 왜 방문했을까요? 세왕주조에서 흘린 땀이 마를 때 즈음, 별동대원들이 홍성 문당마을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는 조금의 쉴 틈도 주지 않은 채 밭으로 향했습니다. 귀로만 문당마을에 대해 듣는 것이 아니라 땀 흘리며 몸으로 느끼기

#

세왕주조, 막걸리 시장에서 되살아난 비결

사회혁신기업에 도전하는 쿨한 대학생들의 모임 ‘희망별동대‘가 이 시대 진정한 블루오션을 찾아 나섰습니다. 지난 4월 1박2일의 여정으로 농촌과 마을공동체, 소기업을 직접 발로 뛰며 돌아보고 체험하고 돌아왔는데요, 이들의 생생한 탐방기를 3회에 걸쳐 소개해드립니다. 첫 방문지는 충북진천에 위치한 희망소기업 <세왕주조> 입니다. 이런 블루오션 “희망제작소가 생각하는 블루오션은 농촌, 지역공동체, 그리고 소기업입니다. 세왕주조 송향주 이사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대기업이 공룡처럼 좌지우지 하는 것은 건강하지 못한 경제와 사회라고 생각해요. 세왕주조같은 희망소기업들이 더 많아지고 활성화되면 우리나라가 더욱 건강해지지 않을까요? “ 이재흥 연구원의 이야기에 희망별동대원들은 모두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세왕주조의 81년 역사와 기업철학을 전해 들은 후였기 때문입니다. 소위 ‘1등만 기억하는 세상’이라는 요즘.  “과연 소기업에서 희망을 찾을 수 있을까?”하는 의문들은 ‘블루오션

#

‘세상에 단 하나 뿐인’ 희망별동대 유니폼 제작기

이윤 창출과 공익적 가치 실현. 결코 녹록치 않은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좇는 쿨한 젊은이들, 희망별동대에게 첫 번째 미션이 내려졌습니다. ‘주어진 시간은 단 1주일, 세상에서 단 한 벌 뿐인 팀 유니폼을 제작하라!’ 이름하여 이 바로 그것입니다. 이미 눈치 채셨겠지만, 이번 미션은 지난해 케이블TV에서 방영돼 인기를 끌었던 서바이벌 쇼 에서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진행자 이소라 씨가 매주 출연자 가운데 한 명에게 “당신은 자격이 없습니다” 라며 무시무시한 퇴출선고를 내려 큰 화제가 되기도 했었죠. (물론 희망별동대 팀원들에게 그리 가혹한 시련을 내리지는 않을 거랍니다^^;) 이소라 씨의 멘트만큼이나 특히 인상적이었던 것이 바로 미션 평가방식이었습니다. 얼핏 재능이나 개성이 더 중요하게 평가될 것이라는 생각과는 달리 팀 프로젝트 수행능력

#

“망하는 회사를 지향한다”

제 4섹터를 향해 첫 발을 내딛은 지 일주일. 희망별동대가 다시 뭉쳤습니다. 본격적인 일정의 시작은 오후 2시였지만, 1시간 전에 도착한 이들도 있었는데요, 일찌감치 모인 별동대 친구들은 저마다 자리를 잡고 뭔가를 준비하는 데 여념이 없었답니다. 희망별동대의 두 번째 모임. 과연 어떤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었기에 한 시간 전부터 희망제작소가 분주해졌을까요? 한 번 속을 들여다보겠습니다! “망하는 회사를 지향한다” 가고자 하는 길이 보이지 않을 때, 혹은 그 길이 너무 험난해 보일 때, 앞사람의 발자국은 우리의 안내자가 되어줍니다. ‘사회혁신 기업’이라는 길에서도 마찬가지겠지요. 사회를 변화시키고자 하는 의지는 강하지만 어찌해야할지 막연한 젊은이들에게, 앞서 걸은 이들이 남긴 흔적들은 좋은 길잡이가 될 겁니다. 희망별동대의 두 번째 교육에서는 터치포굿( Touch4Good)의 박미현

#

제4섹터를 향해

지난 3월 21일, 희망제작소에 ‘사회혁신’을 꿈꾸는 28명의 대학생들이 모였습니다. 바로 희망별동대 오리엔테이션에 참여하기 위해서였죠. 철저한(?) 검증과정을 거쳐 뽑힌 정예 별동대원들은 이날의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사회적 기업가’가 되기 위한 6개월의 교육과정에 돌입했습니다. 희망별동대가 내딛는 첫 걸음의 현장을 살짝 들여다볼까요? 희망제작소 소개영상으로 오리엔테이션 공식 일정이 시작됐습니다. 희망제작소 유시주 소장은 긴 환영사를 대신해 헨리 데이비스 소로의 책 ‘시민 불복종’의 한 구절을 인용했습니다. “언제 어느 시대이든 가치있는 일을 찾아서 자기 삶을 조정하는 사람은 반드시 난관에 부닥친다. 시련과 위험이 다가오더라도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건 자기 자신의 ‘중심’이다.” 이어지는 축사는 희망별동대장 이철종 함께일하는세상 대표가 맡았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사회혁신기업가’인 이 대표는 “‘무엇을 해야할 지’를 명확히 찾기 보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