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34기 인턴

서울 같지 않은 동네, 평창동을 소개합니다

희망제작소가 있는 동네는 서울시 종로구 평창동입니다. 2009년 인사동에서 평창동으로 이사 왔는데, 도심과 살짝 떨어진 곳이라서 많은 분들이 쉽게 찾아오기는 좀 힘들 것 같아서 아쉽습니다. 여러분은 ‘평창동’하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나요? 산골짜기? 부자동네? 저는 희망제작소에 오면서 처음 평창동을 방문했었는데요, 버스에서 내렸을 때 서울인 것 같지 않은 조용하고 평화로운 분위기가 굉장히 인상 깊었습니다. 또 그런 분위기가 희망제작소와 참 잘 어울린다는 생각도 했어요. 감사의 식탁 등 여러 행사가 있는 10월에는 후원회원들과 희망제작소에 관심 있는 시민 여러분들이 희망제작소가 있는 평창동을 방문하실 텐데요, 희망제작소를 방문하려는 여러분들께 먼저 이 동네를 소개하고자 이번 인턴 탐구생활을 준비했습니다. 평소에 여러분이 생각하던 이미지보다는 조금 소소하게, 인턴 연구원의 풋풋한(!) 눈으로 찾은 평창동의

#

수다로 지새운 인턴들의 밤

34기 인턴들이 활동을 시작한지도 어느덧 한 달이 다 되어가고 있습니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다고 말할 수 있는 한 달. 8명으로 시작했던 34기 인턴은 지난주 합류한 박유정, 조준형 인턴과 이번 주 합류한 원소영 인턴까지 모두 11명으로 늘어났습니다. 현재 인턴들은 각자 속한 부서에서 자신의 역할에 익숙해져 가는 과정 중에 있는데요. 부서뿐만 아니라 다른 인턴들과의 관계에 있어서도 서로에게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올가을 유독 외근이 잦은 사회적경제센터와 원래 출장이 잦은 뿌리센터로 인해 인턴들 모두 모여 점심식사를 하기가 참 어려웠는데요.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친해진다는 것도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준비하게 된 것이 인턴 MT입니다. 11명이나 되는 인턴들의 일정을 맞추느라 오랜 협의 끝에 10월 8일, 34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