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감사의 식탁

[7월 감사의 식탁 / 후기] 푸른 포도송이처럼 희망이 영근 시간

‘감사의 식탁’은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님들을 초대해서 연구원들이 정성껏 차린 밥상에 둘러앉아 여러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입니다. 두 달에 한 번 열리며, 희망제작소 홈페이지/뉴스레터/SNS 등을 통해 일정을 공지합니다. 희망제작소에 관심 있는 분이라면 누구나 참석하실 수 있습니다. ‘언제 밥 한번 먹어요’ 누구나 무심하게 던지는 한마디. ‘밥 한번’의 약속은 늘 쉽게 지켜지지 않기에 흔히 빈말이라고 넘기지만, 곰곰이 생각해보면 많은 의미를 담고 있는 말인 듯합니다. 헤어짐이 아쉽거나, 특별한 일이 없어도 만나고 싶을 때, 서먹한 사이를 넘어서 친해지고 싶을 때 하는 이 ‘밥 한 끼’의 약속을 후원회원님들과 나누고 싶은 바람으로 7월 감사의 식탁을 차렸습니다. 전문 요리사가 멋지게 차려낸 음식은 아니지만, 솜씨가 조금 모자라도 차림새가 투박해도 더 많은

[7월 감사의 식탁 / 안내] 푸른 여름, 청포도가 열리는 식탁

2017년, 한 해의 절반을 부지런히 달려왔습니다. 뜨거운 여름, 더위에 지치지 않도록 푸른 기운이 불끈 솟아나는 시간으로 초대합니다. 7월 감사의 식탁은 30여 년 동안 지역 시민사회에서 활동한 김제선 신임소장과 함께 푸른 청포도처럼 생생한 풀뿌리 민주주의 이야기를 한 상 가득 차립니다. 문 활짝 열고, 은쟁반에 하이얀 모시수건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후원회원 여러분을 기다리겠습니다.

[3월 감사의 식탁 / 후기] “당신의 화양연화는 언제였나요?”

2017년 3월 23일, 희망제작소 4층 희망모울에 예쁜 꽃길이 생겼습니다. 긴 겨울이 지나고 간절히 기다렸던 봄님을 맞이하듯, 연구원들이 손수 만든 종이꽃에 마음을 담아 감사의 식탁을 준비했습니다. 노랗고 하얀 꽃들, 초록빛 나뭇잎이 줄을 이은 꽃길을 함께 걸어보실래요? 이번 감사의 식탁에서는 봄 내음 가득한 비빔밥과 잡채, 전, 북엇국을 준비했습니다. 돌나물과 새싹, 얼갈이 된장무침을 밥 위에 올리고, 세 가지 양념을 입맛 따라 골라 뿌린 비빔밥은 그야말로 산뜻한 ‘봄’의 맛이었지요. 연구원들이 만든 게 맞냐며, 정말 맛있다고 해 주신 후원회원님 덕분에 한나절 부엌에서 흘린 땀이 더 뿌듯했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희망제작소를 둘러보았습니다. 구석구석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공간을 둘러보며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들으니, 희망제작소의 활동이 마음에 더 가까이

[3월 감사의 식탁 / 안내] 희망과 함께 꽃길을 걸어요

기나 긴 겨울이 지나고 북한산자락 아래 평창동에도 조금씩 봄내음이 짙어갑니다. 뜨거운 촛불광장에서 시작한 2017년 이 봄, 벚꽃엔딩이 울려 퍼지는 희망의 꽃길로 이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정성스럽게 3월 감사의 식탁을 준비했습니다. 그냥 보낼 수 없는 3월, 우리 도란도란 모여서 희망의 꽃길을 함께 만들어 볼까요.

[11월 감사의 식탁 / 후기] “모두 수고했어요! 올해도”

2017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있었던 11월 17일 목요일 저녁, 희망제작소 3층 부엌은 겨울 한기를 녹이는 뽀얀 김과 함께 맛있는 냄새로 가득했습니다. 후원회원들이 평창동 희망제작소를 방문하는 ‘감사의 식탁’이 있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수고했어요! 올해도. 이번 감사의 식탁은 올 한 해 수고하며 달려온 우리 자신을 격려하는 자리였습니다. 또한 절망과 한숨으로 짓눌린 현실을 바꾸기 위해 11월 주말마다 희망의 촛불을 든 후원회원들의 노고를 위로하는 자리이기도 했습니다. 초등학생 자녀를 비롯해 온 가족이 함께 온 후원회원, 얼마 전 수료식을 한 ‘퇴근후렛츠 플러스’의 수강생들, 수능을 치르고 어머니와 함께 온 고등학교 3학년 학생까지… 다양한 후원회원들이 자리를 꽉 채워주셨습니다. 한 해 동안 지치고 수고한 이들을 위로하고 격려한 11월 감사의 식탁, 한 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