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다문화가정

[안신숙의 일본통신 #47] ‘어린이 식당 단단’, 따스한 한 끼 속 싹트는 지역 공동체

안신숙 희망제작소 일본 주재 객원연구위원이 전하는 일본, 일본 시민사회, 일본 지역의 이야기. 대중매체를 통해서는 접하기 힘든, 일본 사회를 움직이는 또 다른 힘에 대해 일본 현지에서 생생하게 전해드립니다. 안신숙의 일본통신 47 지역 공동체 활동의 핵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어린이 식당 최근 2~3년 사이 일본에서 ‘어린이 식당’이 전국적으로 급증하고 있다. 2014년 6명중의 1명이라는 아동 빈곤률이 발표되고, 2016년 ‘빈곤아동대책법’이 제정되면서, 2013년까지 21개에 불과했던 ‘어린이 식당’이 작년100여개, 올 상반기 185개가 새로 생겨났다. ‘어린이 식당’의 전국/지역 네트워크가 조직돼 현재 319개 단체가 활동 중이다. 지역 공동체가 갈 곳 없는 빈곤 아동에게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것이다. 우리에게 조금은 낯선 곳, ‘어린이 식당’은 어떤 곳일까. ‘어린이

#

[오피니언] 아이들이 꿈꾸는 다른 결말

공부방 교사가 된 지 두 달쯤 되었을 때 초등학교 1학년인 다정이와 함께 동네 도서관에 간 적이 있다. 이른바 ‘다문화가정 자녀’인 다정이는 또렷한 눈빛에 당당한 목소리를 가진 멋진 여자아이이다. 처음 가본 도서관에서도 주눅 들지 않고 이곳저곳 살펴보는 다정이가 눈에 띄었는지 도서관 직원 한 분이 다가와 말을 걸었다. “어머, 너 정말 예쁘게 생겼다.” “고맙습니다.” “한국말도 잘하네. 이름이 뭐니?” “저 유다정이에요.” “어, 이름이 한국 이름이네?” 다정이는 살짝 표정이 굳은 채 대답하지 않았다. 대신 내가 말했다. “한국 아이니까요.” 사실 이런 일은 다정이뿐만 아니라 우리 공부방 아이들이 흔히 겪는 일이다. 우리 공부방은 이주민지원센터 소속이다. 매주 토요일, 부모님 중 한 분 이상이 외국인인 아이들이 이곳에 모인다.

#

퇴직 후에는? “좋아하는 일을 하세요”

“퇴직 직전에 동료와 부하직원들에게 퇴직을 하면 봉사활동을 하며 제2의 인생을 살겠다고 메일을 보냈습니다. 이건 다른 사람에게 알리는 것도 있지만, 제 자신에 대한 다짐이기도 했죠. 그렇지 않으면 주변 여건 때문에 제 기준이 흔들릴 수도 있으니까요.” 평택시다문화사랑봉사회를 설립한 윤승만(63세)씨는 평택시청 건설사업소장을 끝으로 퇴임한 공무원이다. 그는 현직에 있을 때 매달 어려운 가정을 위한 도배와 청소 봉사활동을 하면서 퇴직 후에는 봉사활동에 매진하겠다고 다짐하였다. 2008년 10월, 이런 그의 다짐에 나침반이 되어 줄 희망제작소 시니어사회공헌센터의 행복설계아카데미 교육에 참여하게 되었다. 교육 과정 중에 외국인지원센터에서 실습한 인연으로 다문화가정에 대한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그해 11월 대학교 한국어교사 양성과정(52주)에 참여하여 15명의 수료생들과 단체 구성을 준비하면서 본격적으로 봉사활동을 시작하여 12월에 창립총회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