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민간싱크탱크

[오픈세미나/후기] 시민권력 시대, 모든 시민이 연구자다

지난 7월 12일, 희망제작소 새 보금자리 ‘희망모울’ 개소식이 열렸습니다. 오후 2시부터는 ‘시민권력 시대, 모든 시민이 연구자다’라는 주제의 오픈 세미나가 열렸는데요. 많은 분이 행사장을 찾아주셨습니다. 현장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

[언론보도] 싱크탱크 ‘희망제작소’ 5년간 혁신 길닦기

서울시가 마을공동체, 공유경제, 사회적 경제 등을 화두로 내걸며 사회혁신에 나서기 전,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끌던 민간 싱크탱크 ‘희망제작소’는 같은 화두를 붙잡고 5년 동안 연구하고 추진했다. * 기사주요내용 – 민간 싱크탱크 희망제작소, 마을공동체, 공유경제, 사회적경제 등과 같은 화두에 대해 5년 동안 연구하고 추진 – 시민들에게 아이디어를 구하는 ‘사회창안’을 내걸며 사회혁신 개념을 국내에 사실상 처음으로 소개 – 사회혁신을 주도하는 사회혁신센터, 지역발전 아이디어를 생산하는 뿌리센터,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등을 지원하는 사회적경제센터, 시니어사회공헌센터 등을 통해 도시혁신, 마을혁신을 전파해? [ 한겨레 / 2012.10.07 / 박기용 기자 ] 기사원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