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박웅현

인생을 대하는 청년의 자세

불확실한 현실 속, 과장된 불안을 긍정의 힘으로 바꾸고 무엇에도 흔들리지 않는 ‘마음의 힘’을 키우는 가 10월19일 문을 열었습니다. 청년들은 돈, 직업, 사랑, 주거(독립), 관계에 대하여 어떤 이야기를 나눌까요? 그 현장을 공개합니다! 끝나지 않을 이야기 인생을 불태울 영혼의 ‘굳은 심지’를 세우기 위한 <청년인생학교>의 마지막 만남이 지난 11월 30일 토요일 희망제작소 4층 희망모울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매주 수요일 저녁 7시부터 시작했던 지난 다섯 차례의 강연과는 달리, 토요일 환한 낮에 수강생들을 만났는데요. 언제나 그렇듯이 수강생들 모두가 밝은 표정으로 희망모울에 들어섰습니다. 특히 이 날은 졸업파티가 있는 날이라 빨강이라는 드레스코드가 있었기 때문인지 한층 더 들뜨고 경쾌한 분위기였습니다. 오늘은 ‘잘 자 내 꿈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에서부터 ‘넥타이와 청바지는

<청년인생학교> 사용설명서

청년 여러분, 잘 지내고 있나요? 혹시 학업, 진로, 취업, 결혼 등 스스로 결정해야 하는 것들과끊임없이 변하는 사회 속에서 어떻게 인생을 꾸려가야 할지 확신이 없는 불안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진 않나요? 20대 청년들에게 물었습니다.“당신의 고민은 무엇입니까?”  (경향신문, 2012.03.25) 자유와 젊음의 상징이라고 불리는 20대,그러나 안타깝게도 자유와 꿈에 대한 고민보다는지금 당장 하루를 살아가는 것에만 모든 관심이 집중되어 있습니다. 언제부터인가 20대는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한 3포 세대 혹은 88만원 세대라는 희망을 잃은 이름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이것은 ‘나’만의 문제가 아니라 내가 살고 있는 ‘현실’에서 비롯된 문제이기도 합니다. 이러한 현실을 배경으로 자유와 젊음을 노래하고, 새로운 대안과 이상을 꿈꾸는 것은 참 어려운 일입니다. 젊음을 대하는 희망제작소의 자세 인생은

[모집] 제1기 청년인생학교

인생을 불태울 영혼의 굳은 심지, 당신은 품고 있습니까? 불확실한 현실 속, 과장된 불안을 긍정적인 힘으로 바꾸고, 무엇에도 흔들리지 않는 ‘마음의 힘’을 키우기 위해 청년인생학교가 당신과 함께 합니다. 청년인생학교 제1기 ☞ <청년인생학교> 사용설명서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