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워크숍 기법

[판매안내] 희망드로잉26+ 워크숍 활용설명서

희망제작소의 워크숍 노하우를 총 망라한 ‘희망드로잉26+ 워크숍 활용설명서’를 판매합니다. 6가지 라인에 따라 워크숍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이슈 발굴, 논의, 대안 모색까지 미션 클리어! 희망제작소의 ‘희망드로잉26+ 워크숍 활용설명서’로 시작하세요.

[희망드로잉26+아카데미] 호프와트로 배달된 편지

희망제작소는 ‘모든 시민이 연구자인 시대’를 맞이하여, 모두를 위한 워크숍을 기획하고 운영하는 기법을 함께 배우고 나누기 위해 <희망드로잉26+ 아카데미>를 개설했습니다. 희망제작소가 워크숍 기법을 엮어 만든 ‘희망드로잉26+ 워크숍 활용서’를 교재로 하는 교육과정인데요. 지난여름의 1기 교육에 이어, 11월 23일부터 12월 14일까지 2기 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교육에 참여했던 서승범 수료생이 후기를 보내주셨습니다. 서 수료생은 이번 후기를 좀 더 재미있게 써보고 싶었다며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등장인물 관점에서 작성해주셨는데요. 대한제국의 마지막 군사훈련을 받았던 사관생도가 은사인 유진 초이에게 쓰는 안부 편지의 형식입니다. <희망드로잉26+아카데미> 2기 교육이 끝나고 며칠 후, 한 통의 편지가 호프와트(희망제작소) 앞으로 배달되었다. 발신자는 교육 수료생인데, 수신자 이름을 보니 주소 착오인 듯하다. * 친애하는 Eugene Choi(유진 초이)에게

희망드로잉 26+ 워크숍 활용설명서

* 희망드로잉 26+ 워크숍 활용설명서 크라우드 펀딩에도 많은 참여 바랍니다.▶ tumblbug.com/hopedrawing ■ 소개 세상에는 많은 문제가 있습니다. 우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이슈를 마주합니다. 우리는 어떻게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하는 과정을 밟아가야 할까요.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희망제작소의 ‘방법’을 모았습니다. 전국 각 지역에서,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다양한 참여자를 대상으로 직접 진행해온 문제 해결방법을 모아보기로 했습니다. 참여자에게 걸맞게 워크숍을 새롭게 조합·변형하면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 다양하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희망제작소가 ‘한 권의 책’으로 묶었습니다. 시중에서도 워크숍 매뉴얼을 접할 수 있지만 어떤 상황, 어떤 목적, 그 다음 단계의 방법이 무엇인지 알기 어려웠습니다. 문제를 정의하고, 발견하고, 해결하는 방법을 희망제작소가 현장에서 주로 활용하고 있는 사례를 접목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