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정책설계

4월 오픈 세미나에 초대합니다

희망제작소가 시민 여러분과 함께 하는 4월 오픈 세미나를 엽니다. 그동안 희망제작소는 연구원의 연구 역량을 키우기 위해 내부적으로 크고 작은 세미나를 진행해왔는데요. 올해부터 공개하여 시민분들과 함께하기로 했습니다. 매월 강의 위주로 진행되는 오픈 세미나로 시민과 함께 배우며, 사회혁신 아이디어를 성숙시키려 합니다. 4월 오픈 세미나는 지역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정책대안을 만드는 뿌리센터가 주관합니다. ‘시민과 함께 하는 정책 설계 – 디자인 씽킹’에 대한 강연을 듣고 서로의 의견을 나눌 예정입니다. 시민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 강의 : 시민과 함께하는 정책설계 – 디자인씽킹 ● 강사 : 유병철 (주)유앤드림스 대표 ● 일시 : 2018년 4월 19일(목) 14~16시 ● 장소 : 희망제작소 4층 희망모울 (오시는 길) ● 대상 : 희망제작소 연구원과

#

[오피니언] 청년이라고 다 같은 청년이 아니다

단군 이래 최대 스펙을 갖춘 청년들이 처한 사회적 위험은 청년 세대에만 분절되어 나타나는 과도기적 문제가 아니다. 가정과 학교에서 일과 사회로의 진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이행의 부재는 사회 밖 청년을 계속 양산하는 것은 물론이고, 계층 간의 이동 사다리가 붕괴된 사회에서 빈곤의 함정이라는 악순환 구조를 고착시킨다. 이러한 현실을 반영하듯 최근 핫 이슈가 된 수저 계급론은 부모의 경제력이 자녀의 계급이 되는 암울한 사회상을 반영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이처럼 청년의 삶 자체가 균질하지 않은데도 불구하고, 연령이나 세대 담론으로 청년을 규정하는 것은 매우 편협하고 위험하다. 더 큰 문제는 ‘대상화되어 소비되는 청년, 그 속에 청년 당사자는 없다’는 것이다. 88만 원 세대, N포 세대, 이케아 세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