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정치

[참가신청] 좋은 정치를 위한 고품격 수다의 장 ‘정치잇수다’

많은 분들의 참가와 성원으로 ‘첫 번째 수다’ 행사가 잘 마무리 되었습니다. ‘두 번째 수다’는 10월 15일(토) 오후 2시부터 희망제작소 희망모울에서 열립니다. 참가를 원하시는 분들은 포스터 하단의 ‘참가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답답하고 어지러운 정치의 제자리 찾기. 투표 용지 한 장으로는 내 의견을 표현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 정치에 관심은 많지만 어떻게 참여해야 할지 궁금한 사람, 함께 모여 더 나은 정치를 이야기해봅시다.

#

동네 안의 시민정치

요즘 어떤 책 읽으세요? 희망제작소 연구원들이 여러분과 같이 읽고, 같이 이야기 나누고 싶은 책을 소개합니다. 그 책은 오래된 책일 수도 있고, 흥미로운 세상살이가 담겨 있을 수도 있고, 절판되어 도서관에서나 볼 수 있는 책일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시다면, 같이 볼까요? 스물여덟 번째 책 <동네 안의 시민정치> 서울대생들이 참여 관찰한 서울시 자치구의 시민정치 사례 고백하자면, 나는 우리 동네를 잘 모른다. 앞집에 사는 아기가 네 살이라는 건 이사 온 지 10개월쯤 지나서야 알게 됐고, 동네 아이들은 어느 학교에 다니는지, 또 운동을 하려면 어디서 가능한지, 작은도서관은 어디에 있는지도 잘 모른다. 생각해보니 국회의원이나 대통령이 무슨 일을 어떻게 하고 다니는지는 알지만, 내가 사는 구의 구의원이나 구청장이

#

근시사회

요즘 어떤 책 읽으세요? 희망제작소 연구원들이 여러분과 같이 읽고, 같이 이야기 나누고 싶은 책을 소개합니다. 그 책은 오래된 책일 수도 있고, 흥미로운 세상살이가 담겨 있을 수도 있고, 절판되어 도서관에서나 볼 수 있는 책일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시다면, 같이 볼까요? 스물일곱 번째 책 <근시사회> 내일을 팔아 오늘을 사는 충동인류의 미래 원제목 ‘The Impulse Society(충동사회)’ 또는 한국어판 제목인 나 그 부제인 ‘내일을 팔아 오늘을 사는 충동인류의 미래’를 처음 접했을 때 익숙한 느낌이 들었다. 생각해보니, 이것만큼 대한민국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제목도 드물기 때문이다. 한 치 앞을 내다보지 못하고 눈앞의 이익을 위해 청소년들을 바다에 수장하는 자본의 논리, 청년들에 대한 사회적 투자를 낭비로 호도하는 정치의 논리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