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추석

풍성하고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유난히 무더웠던 여름이 가고, 시원한 바람과 함께 가을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올해 희망제작소는 후원회원과 시민들의 지지 덕분에 평창동에서 성산동으로 보금자리를 옮기며 새롭게 출발할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더 많은 시민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사람과 사람을 잇는 희망제작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결실의 계절인 한가위 보름달처럼 넉넉하고 풍요로운 추석 보내시길 바랍니다. 희망제작소는 여러분이 밝힌 빛을 따라 나아가겠습니다.

#

[풀뿌리 현장의 눈] 우리의 고향, 농촌에 희망을

건강한 밥상을 만들고 농업·농촌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힘쓰고 있는 이동현 (주)미실란 대표는 희망제작소와 10년째 함께하는 고마운 후원회원입니다. 추석을 맞이하여 고향, 농촌, 고향사랑기부제와 관련된 글을 보내주셨습니다. 얼마 후면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이합니다. ‘고향’하면 그리움과 아련한 추억이 떠오르는데요. 제게도 추억의 장면이 있답니다. “새들이 재잘거리는 아름다운 소리, 한여름 정자나무 아래 누워서 듣는 시끌벅적한 매미 울음소리, 산비탈 밭에 펼쳐진 노오란 참외와 오두막에 대한 추억, 나락 익어가는 황금 들판에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메뚜기떼의 모습, 초가을 새벽이슬 맞고 날갯짓 준비하는 고추잠자리의 모습, 한여름 밤하늘을 아름답게 비추며 춤을 추는 시냇가 반딧불이, 외갓집 평상 위에서 외할머니가 챙겨주시던 콩국수와 수박 그리고 팥죽, 가을밤 수확, 구수하고 아름다운 음악을 선사하는 귀뚜라미의 합창

#

밝은 보름달처럼 넉넉하고 풍요로운 추석 보내세요!

희망제작소는 늘 후원회원님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든든한 버팀목인 후원회원님의 말과 마음에 귀 기울이며 매일 한 걸음씩 나아가며 희망의 씨앗을 뿌리겠습니다. 결실의 계절인 한가위, 밝은 보름달처럼 넉넉하고 풍요로운 추석 보내시길 바랍니다. – 희망제작소 연구원 일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