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퇴근후Let’s

[퇴근후Let’s+] 나를 돌아보고 ‘쉼’의 지표를 찾은 시간

희망제작소는 ‘더 나은 삶과 사회를 위한 다양한 삶의 모델은 없을까?’ 혹은 ‘일과 삶의 조화를 찾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직장인 인생설계 프로그램 <퇴근후Let’s+>를 기획했습니다. 지난 10월 말부터 12월 초까지 총 7회차 과정이 마무리 됐는데요. 수강생 구자호 님께서 후기를 보내주셨습니다. ‘내가 <퇴근후Let’s+>에 잘 맞는 사람이었나’라는 물음은 수료 후 후기를 쓰는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어찌 됐든 7회에 걸친 모든 교육과정을 결석하지 않고 이수한 결과, 다음과 같이 느낀 점을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나를 돌아보고 ‘쉼’의 지표를 찾은 시간”이라고 말이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아주 오랫동안 ‘무엇을 잘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고, 지금도 고민하고 있는 30대 청년이다. 열다섯 살 때부터 다양한 아르바이트로 학비를 모았다.

#

[퇴근후Let’s+] 일과 삶의 주도권 찾기

희망제작소는 ‘더 나은 삶과 사회를 위한 다양한 삶의 모델은 없을까?’ 혹은 ‘일과 삶의 조화를 찾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직장인 인생설계 프로그램 <퇴근후Let’s+>를 기획했습니다. 지난 11월 15일과 25일, 4~5회차 교육이 진행됐는데요. 수강생 이수진 님께서 후기를 보내주셨습니다. 11월 15일 저녁 ‘퇴근 후 Let’s+’ 네 번째 만남이 있었다. 세 번째까지 만남이 나를 살펴보는 시간이었다면, 네 번째 만남은 다른 사람들의 삶을 통해 내 일을 돌이켜 보는 시간이었다. 이날은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고 계신 7분을 모시고 사람책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수강생들은 총 두 권의 사람책을 대출할 수 있었다. 일과 삶에 대한 주도권 가지기 첫 번째 사람책으로 홍진아 님을 찾았다. 홍진아 님은 일주일에 이틀은 비영리단체를 연구하는 회사에

#

[퇴근후Let’s+] 나만 이렇게 바쁘고 힘들까?

희망제작소는 ‘더 나은 삶과 사회를 위한 다양한 삶의 모델은 없을까?’ 혹은 ‘일과 삶의 조화를 찾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직장인 인생설계 프로그램 <퇴근후Let’s+>를 기획했습니다. 지난 10월 28일부터 11월 8일까지 1~3회차 교육이 진행됐는데요. 수강생 이민지 님께서 생생한 현장의 이야기를 보내주셨습니다. ‘바쁘다’, ‘힘들다’, ‘못 해 먹겠다’고 말하는 것도 지겨워지던 터였다. 잊을만하면 한 번씩 지독하게 앓는 환절기 감기처럼 ‘이제 그만 때려치워야지’ 하면서도 아무 대책 없이 사는 내가 한심스러워지고 있었다. 20년 전, 밥벌이의 처연함에 대해서는 추측도 할 수 없었던 열일곱의 내가 그토록 꿈꾸던 커리어우먼의 삶은 이토록 버거운 것이었다. 근사하게 차려입고 사무실로 출근만 한다고 해서 되는 일이 아니었다. 어른이 되어 제 몫의 역할을 해내는 것은

#

[10월 다락수다 / 안내] 퇴근후Let’s 스페셜

‘다락수다’는 직장인 인생설계 프로그램인 ‘퇴근후Let’s’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한 후원회원프로그램입니다. 그래서 야심차게 준비했습니다. 퇴근후Let’s 졸업생과 함께 하는 불금의 다락수다. 퇴근후Let’s 프로그램을 통해 여러분의 삶을 조금 더 나아졌나요? 요즘 여러분의 일과 삶은 안녕하신가요? 희망제작소 ‘퇴근후Let’s’ 졸업생 여러분을 10월 다락수다에 초대합니다.

#

[마감] 직장인 인생설계 교육 ‘퇴근후렛츠 플러스’

‘퇴근후렛츠 플러스’ 교육생 모집이 선착순 마감 되었습니다. 관심과 성원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다음에 더욱 알찬 프로그램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자기돌봄이 필요한 30~40세대, 당신의 ‘일과 삶’ 안녕한가요? 오늘도 일과 삶 사이에서 힘겨운 썸타기를 하고 있다면, 오롯이 나답게 살아갈 ‘다른 삶’이 가능한지 궁금하다면, 10년 후를 위한 즐거운 상상, ‘퇴근후렛츠 플러스’와 함께해 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