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영상

# 시민 ‘임주환’이 읽은 “사회혁신을 ‘번역’합니다”

“우리 사회가 그물망처럼 엮여있잖아요. 단순히 전문가의 이론만으로, 현장의 요구만으로 문제를 해결할 순 없어요.희망제작소는 사회혁신의 ‘대상’을 찾는 게 아니라 사회혁신을 하고자 하는 다양한 주체들의 일상 언어를 연결하는 역할을 하면 좋겠습니다.”

임주환 희망제작소 부소장을 인터뷰한 글을 이음센터 이규리 연구원이 다시 읽었습니다.

글도 읽어보세요! https://www.makehope.org/?p=49394

#

관련글

지역일자리 위기대응의 현주소는?

“희망제작소는 사회혁신의 번역가다”

사다리포럼으로 막다른 일자리의 해법을 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