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회원 프로그램

지난 일요일, 희망제작소 강산애는 6월에 가장 청명한 북한산에 다녀왔습니다. 이번 산행에도 강산애 석락희 회장님, 박원순 상임이사님을 포함해 40여 명에 가까운 많은 강산애 회원분들이 함께 해 주셨습니다.

6월 산행 코스는 정릉에서 출발해 북한산성의 보국문, 대성문을 지나 평창동으로 내려오는 약 4시간 코스였습니다.

”사용자

아침 9시에 정릉에 있는 청수장 앞으로 모이는 것으로 6월 강산애의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석락희 회장님의 몸풀기 체조와 우리가 이번에 갈 보국문, 대성문에 대한 설명을 듣고 난 이후 드디어 북한산에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보국문은 일종의 암문 역할을 하는 통로였고, 대성문은 북한산성의 4대문 중 왕이 드나들던 문이었다는 설명은 오늘 산행의 의미를 더욱 풍성하게 해 주었습니다. 푸르른 숲과 맑은 계곡물이 따라오는 길을 걸으며 다들 오늘의 날씨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사용자

한 시간 반 정도를 쉬엄쉬엄 걸어 올라가다보니 첫 목표인 보국문에 도착했습니다. 보국문은 북한산성의 일종의 암문 역할을 하는 통로였습니다. 보국문에 오른 강산애 일행은 다들 가방에서 무언가를 꺼내기 시작했습니다. 곧 신문지가 바닥에 깔리더니 그 위로 각종 과일, 빵, 여러 가지 음식들과 함께 각자의 막걸리 잔이 채워졌습니다. 여태까지 흘린 땀을 보충해 주는 막걸리와 함께 가져온 간식들을 서로서로 나눠먹으며 숨을 돌리고 계속될 산행의 중간정비를 했습니다.

”사용자

간식시간이 끝나고 자리를 털고 일어선 일행은 두 조로 나눠 대성문으로 향했습니다. 한 조는 북한산성을 따라 올라갔고, 다른 한 조는 숲 속에 난 오솔길로 갔습니다. 북한산성 길은 그늘이 적었고 경사도 심했지만 높은 곳에서 바라본 세 봉우리의 삼각산의 모습은 앞의 단점을 싹 날려주었습니다. 오솔길로 간 조는 중간에 다리쉼을 하며 명창 분들이 뽑아내는 걸쭉한 가곡으로 한 바탕 노래자랑을 했습니다.

”사용자

두 갈래로 나뉘었던 강산애 일행은 조선시대에 왕이 드나들었다는 대성문에 도착했습니다. 다들 땀이 온 몸을 적셨지만 이젠 내려가는 일만 남아서 발걸음은 훨씬 가벼워졌습니다. 내려가는 길에도 가곡 노래자랑이 펼쳐졌습니다.

”사용자

”사용자평창동 계곡에서 산행을 끝낸 강산애 일행은 갈비집에서 다시 막걸리와 함께 전, 도토리묵으로 점심 식사를 하며 산에서 다 하지 못한 이야기를 도란도란 나눴습니다. 그리고 이어진 자기소개 시간. 여기서도 어김없이 가곡 한 곡조 뽑아내어 주신 분들 덕에 오늘의 강산애는 음악으로 가득한 산행이 되었습니다.

”사용자

푸르른 녹음과 멋들어진 노래로 만든 6월의 강산애! 다음 달은 가평에 있는 하야산으로 갑니다. 그리고 산행지에서 총회와 함께 운영진 선정,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니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글 : 김성재 | 회원재정센터 인턴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