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마을아카데미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아무나 못하는 일에 도전장을 내민 엄마들

한 달간 진행된 ‘2014 종로마을아카데미 – 꽃보다 마을 아이들’이 끝난 뒤, 한 번도 빠지지 않고 교육에 참가한 두 명의 엄마를 만났습니다. 마을 안에서 아이를 함께 키울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던 엄마들은 그 해법을 찾았을까요? 참가자 – 진행 : 희망제작소 연구원 – 왕 : 초등학교 저학년 아들의 엄마이자 아이들 축구모임 총무, 전업주부 – 김 : 초등학교 저학년 아들의 엄마이자 아이들 축구모임 대표, 파트타임으로 연구소에서 근무 중 진행 : 오늘은 종로마을아카데미에 참가하게 된 동기와 느낀 점, 달라진 점들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려고 해요. 두 분은 ‘백사실모임’에 참여하시다가 교육을 신청하셨다고 들었는데요. 백사실모임은 어떻게 시작된 건지 궁금합니다. 엄마들이 모인 이유 김 : 저희 아이들이

아이 키우기, 마을에서 함께하면 어떨까?

‘2014 종로마을아카데미 – 꽃보다 마을 아이들’에 모인 종로구 학부모들은 마을에서 건강하게 아이를 키우는 방법을 고민하고 찾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다양한 강연, 워크숍, 현장탐방 그리고 마을 안에서 아이를 함께 키울 수 있는 공동체 만들기 실습까지 진행되었던 아카데미 현장을 전합니다. 아이를 키우는 분들은 말합니다. “아이를 키우는 일은 어떤 노동보다 힘들다.”고, 육체적으로만 힘든 것이 아닙니다. 아이를 잘 키우는 방법에 대한 학부모들의 고민은 끝이 없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아이를 마을에서 함께 키워보자는 이야기에 많은 사람들이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마을에서 함께 키우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닙니다. 사생활을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우리는 이웃과 점점 거리를 두게 되었고,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내 아이가 다른 아이들에게 뒤처지지 않도록 키우는 일에 관심을 집중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