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연탄나눔

[2017년 연탄나눔 / 후기] 마지막이 될지 모를 구룡마을의 겨울을 찾다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 567-1번지‘ 번지수 하나에 1천 세대가 모여 사는 곳, 타워팰리스와 강남의 휘황한 불빛이 바로 길 건너편이지만 결코 닿지 않는 곳, 강남의 마지막 무허가 판자촌 구룡마을입니다. 구룡마을은 1970~80년대 집이 없던 사람들이 하나둘 모여들어서 판잣집을 짓고 살기 시작하면서 형성되었습니다. 열악한 주거 환경과 대규모 화재사건으로 때때로 주목을 받기도 했지만, 대부분의 시간 동안 구룡마을은 강남의 잊힌 그늘이었습니다. 몇 년 전, 이 지역의 부동산 개발이 확정되면서 마을을 둘러싼 이야기가 다시 무성해지기 시작했습니다. ‘구룡마을 사람들은 강남에 집 1~2채 정도는 가지고 있는 부자’라든지 ‘구룡마을 근처에는 외제차가 줄지어 서 있다’ 등 부정적 시선이 늘어나면서 도움의 손길도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여전히 구룡마을에는 이 혹독한 겨울을

#

[2016년 연탄나눔 / 후기] 영하 17도의 혹한을 녹여버린 따스했던 연탄나눔

2016년 1월 23일 토요일 아침, 영하 17도까지 수은주를 끌어내린 올겨울 최고의 한파를 뚫고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들이 종암동 주민센터로 하나둘 모였습니다. 올해 연탄나눔 행사를 진두지휘할 원기준 목사님(사단법인 따뜻한한반도사랑의연탄나눔운동 사무총장)이 가장 먼저 기다리고 있다가 후원회원들을 반겨주었습니다. 희망제작소 최연소 후원회원 정연이가 아빠 원종철 후원회원 손을 잡고 들어오자 모두들 반갑게 웃으며 맞이했습니다. 박세권 후원회원은 아내와 두 자녀 예준, 예은이까지 온 가족이 든든하게 챙겨 입고 연탄나눔에 출동했습니다. 김성숙 후원회원의 아들 강빈이도 친구 대성이와 함께 씩씩하게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희망제작소의 든든한 버팀목 강산애(희망제작소 후원회원 산행모임) 회원들도 속속 도착해서 추운 날씨에 대한 걱정은 아랑곳없이 웃음꽃을 피우며 반가운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자, 그럼 본격적으로 연탄을 나르러 가볼까요? 원기준 목사님과 양인수 후원회원의

#

2015년 연말에 후원회원님들과 꼭 하고 싶은 몇 가지 일들

후원회원님께 알립니다! <2015 연말 후원회원 행사 안내> 또 한 해가 저물어갑니다. 돌아보면 2015년은 기쁘고 아름다운 일보다는 슬퍼하고 분노한 일들이 더 많이 있었습니다. 지금도 고공에서, 거리에서, 바다와 산에서 칼바람을 맞으며 인간의 존엄을 지키기 위해서 고군분투하는 분들을 기억하며 숙연하게 마음과 자세를 가다듬게 되는 세밑입니다. 이런 때일수록 더 자주 모이고, 소통하면서 서로의 따스한 체온을 나누었으면 합니다. 어두운 절망을 딛고 일어서 밝은 희망으로 나아가기 위해 서로 마음을 기대었으면 합니다. 그래서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님들과 함께 나누고 싶은 몇 가지 일들을 알려드립니다. 많이 참여하셔서 우리 모두 힘내자!고 얘기해주세요. 희망제작소, 힘내라!고 응원해주세요. 첫 번째 소식, 후원회원님을 초대합니다. 11월 24일에는 1004/HMC 후원회원 송년의 밤이 있습니다. 날짜가 크리스마스 한 달

#

[12월 희망탐사대 / 후기] 따듯한 연탄 한 장 나누었습니다

12월은 조금 특별한 희망탐사대가 출동했습니다. 다른 사람들보다 추운 겨울을 나는 사람들을 위해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 나눔 운동과 함께 연탄을 나누기로 했습니다. 지난 9월, 희망탐사대에서 함께한 나눔장터 수익금을 연탄을 구입하는데 보태게 되어 더욱 의미가 있는 연탄 나눔입니다. 며칠 동안 한파가 계속 되었지만 희망탐사대를 환영하듯 당일엔 날씨가 좀 풀려있었습니다. 당일 아침 강남의 구룡마을 주민자치회관 앞에서 모였습니다. 하나둘 참가 회원들이 도착했고, 오후 2시가 되어 근처 정자로 이동해 연탄 나눔 봉사활동에 대해 간단한 OT를 진행했습니다. 우리가 방문한 구룡마을은 서울시 강남구 개포동의 마을로 마지막 남은 서울강남의 판자촌입니다. 잇달아 화재가 나는 등 노후화되어 서울시에서는 재개발을 추진 중입니다. 연탄나눔운동의 원기준 사무총장님은 마을 소개와 연탄 나눔 운동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