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염리동

목민관클럽, 시민이 즐거운 서울을 가다

희망제작소는 지속가능한 지역 발전과 풀뿌리 민주주의의 실현을 위해 전국 52개 지방정부와 목민관클럽을 창립하였습니다. 목민관클럽은 지방자치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함께 고민하며 해결책을 찾고, 주민들의 삶을 보다 행복하게 가꾸기 위한 정기포럼을 격월로 개최합니다. 그 고민의 현장을 소개합니다. 1년 7개월, 2011년 10월 26일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박원순 시장의 재임기간입니다. 전년도에 예산안을 확정하는 정부의 예산주기를 보면 2012년에 편성된 2013년 사업부터가 비로소 박원순 시장의 정책의지가 제대로 반영된 것이니, 박원순표 시정을 이야기하기에는 다소 이른 시기인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립대학교 반값등록금 시행, 친환경 무상급식 시작, 마을공동체 종합지원, 협동조합 활성화 등 사람 중심의 시정들이 속속 진행되고 있습니다.제19차 목민관클럽 정기포럼은 사람 중심의 시정, 시민참여를 통해 서울의 변화를 만들고자하는 박원순 시장의 ‘서울시

#

소금마을 터줏대감을 위한 증언

희망제작소에서는 ?우리강산푸르게푸르게총서 28권 완간을 맞아 저자들의 집필 후기를 연재합니다. 이 총서를 집필한 이들은 전문적인 학자나 저술가가 아닙니다. 지역 운동가에서부터 교사, 지역 언론기자, 공무원, 대학원생, 귀농인, 예술가, 청소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계층의 지역 연구자들이 다채로운 주제의 현장을 담아냈습니다. 이들이 글을 쓰면서 느낀 진솔한 감정과 책 발간 후 겪은 인상적인 변화들을 집필 후기를 통해 소개합니다. 다섯 번째로 소개할 후기는 <염리동, 소금마을 이야기>의 10대 저자들을 이끌고 책 발간 작업을 이끈 ?최경미님이 보내주신 글입니다. ? 계절이 세 번 바뀌는 동안 염리동을 돌아 다녔다. 처음에는 염리동을 돌아다닐 때 옆 마을까지 넘나들어 그 경계가 애매했다. 골목 하나가 집 하나가 마을의 경계가 되어 어디까지가 염리동인지 구분하기 힘들어 돌아다니다

#

우리강산푸르게푸르게총서 17
염리동, 소금마을 이야기

■ 소개 10대들이 길어 올린, 사라질 마을 이야기 마포 종점과 소금 창고가 먼저 사라지고, 마포 종점과 소금 창고가 있던 마포구 염리동의 구불구불한 골목과 다닥다닥 붙은 지붕들이 사라진다. 사람들은 늘 무엇이 사라진 뒤에야 소중함을 깨닫게 마련인가 보다. 2011년 뉴타운 재개발이 시작되면 없어질 염리동과 염리동 사람들이 풀어놓는 이야기 속에는 무엇이 들어 있을까. 이 책은 재개발로 사라져가는 염리동의 이야기와 흔적들을 남기려는 작은 바람에서 시작되었다. 염리동주민자치위원회와 서울시대안교육센터가 협력해 를 시작했고, 2008년 봄에서 겨울에 이르는 시간 동안 탈학교 청소년들의 눈에 비친 염리동의 풍경과 사람들이 한 권의 책에 오롯이 담겼다. 마을이 사라지면 이야기도 사라진다 마을은 우리들 삶의 역사적, 정신적, 문화적 토대이며 사회적 울타리다. 이 울타리 안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