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천개의직업

바느질 취미가 직업으로

강연을 통해 대안적인 직업의 세계를 소개하는 1천개의 직업은 2010년 9월 11일,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좋아하는 일을 업으로 삼고 살아가기보다는 대기업과 공기업, 고시패스만을 성공으로 삼는 사회를 향한 하나의 대안 제시로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서울 경희대학교에서 시작해 완주군, 성남시를 거쳐 광주시를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이후 1천개의 직업이 단순한 강연으로 끝나지 않도록 서울시 교육청과 함께 소개된 직업 가운데 몇 개를 선정해 학생들이 직접 체험하는 ‘진로직업체험 프로그램’을 기획했습니다. 11월 7일, 오금고등학교 학생 4명과 함께 서울 마포구 연희동에 위치한 친환경 바느질 공방 ‘네모의 꿈’을 찾았습니다.   골목을 돌자, 아기자기한 인테리어를 갖춘 공방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와~’하고 터져나오는 아이들의 감탄소리. 수많은 재봉틀과 형형색색의 실로 가득한

#

한지는 재밌다

강연을 통해 대안적인 직업의 세계를 소개하는 1천개의 직업은 2010년 9월 11일,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좋아하는 일을 업으로 삼고 살아가기보다는 대기업과 공기업, 고시패스만을 성공으로 삼는 사회를 향한 하나의 대안 제시로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서울 경희대학교에서 시작해 완주군, 성남시를 거쳐 광주시를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이후 1천개의 직업이 단순한 강연으로 끝나지 않도록 서울시 교육청과 함께 소개된 직업 가운데 몇 개를 선정해 학생들이 직접 체험하는 ‘진로직업체험 프로그램’을 기획했습니다.스마트 폰, 태블릿 PC와 같은 현대 문명에 대한 수요는 계속해서 증가하는 반면에 우리의 전통은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는 요즘. 다행히도 우리의 전통 종이 ‘한지’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세계에 알리기 위해서 애쓰시는 분들이 계시는데요, 생활 속에서

#

‘톱질 5인방’의 특별한 직업체험

강연을 통해 대안적인 직업의 세계를 소개하는 ‘1천개의 직업’은 2010년 9월 11일,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좋아하는 일을 업으로 삼고 살아가기보다는 대기업과 공기업, 고시패스만을 성공으로 삼는 사회를 향한 하나의 대안 제시로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서울 경희대학교에서 시작해 완주군, 성남시를 거쳐 광주시를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가슴이 뜨거워졌고 더 나아가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는 온·오프라인 상의 수많은 반응들을 보며 너무나 감사했습니다. 1천개의 직업이 단순한 강연으로 끝나지 않도록 서울시 교육청과 함께 소개된 직업 가운데 몇 개를 선정해 학생들이 직접 체험하는 ‘진로직업체험 프로그램’을 기획했습니다. 10월 10일, 서울 대경중학교 학생 5명과 함께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예린공방을 방문해 친환경 목수 체험을 했습니다. leftright 예린공방은 몸에 좋지

#

낮에는 청소꾼 밤에는 소리꾼, 엽기 민박

시사IN 기자들이 희망제작소가 제안한 천개의 직업 중 일부를 직접 체험하고 작성한 기사를 시사IN과 희망제작소 홈페이지에 동시에 연재합니다. 본 연재기사는 격주로 소개됩니다.   체험, 1000개의 직업 (15) 이색 민박 운영 엉겁결에 채를 건네받았다. 장구는 몰라도 북은 처음이다. 좀 전까지 같이 박수를 치던 투숙객 네 명이 일제히 기자를 바라보았다. “힘을 빼고 치쇼. 잘할라고 욕심내지 말고.” 꽹과리를 든 주인장 국근섭씨(52)가 말했다. 애초부터 욕심은 없었다. 북 치는 고수가 필요하다는 말에, 이것도 직업 체험이려니 충실했을 뿐. 그러는 동안 벌써 소리가 시작됐다. “아리아리랑 쓰리쓰리랑 아라리가 났네.” 진도아리랑 음률에 마음이 급해졌다. 에라 모르겠다. 멋대로 두드렸다. 중모리장단은 몰라도, 두드림에 맞춰 곡은 진행됐다. 신기한 일이었다. 절로 신명난다는 게 이런

#

명함에 꿈을 담는 ‘명함 코디네이터’

시사IN 기자들이 희망제작소가 제안한 천개의 직업 중 일부를 직접 체험하고 작성한 기사를 시사IN과 희망제작소 홈페이지에 동시에 연재합니다. 본 연재기사는 격주로 소개됩니다.   체험, 1000개의 직업 (14) 명함 코디네이터 손바닥만 한 종이 몇 장을 앞에 펼쳐두고, 요가 강사 박유미씨(25)는 생각에 잠겼다. “제가 하는 일의 목적이요? 음… 요즘 몸과 마음이 틀어진 사람들이 요가를 많이 찾는데 그런 분들의 잘못된 자세를 잡아주면서 마음의 병도 함께 치료해주고 싶어요.” 이어 박씨는 지금까지 해온 일, 앞으로 포부, 요가 강사로서 자신이 가진 강점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박씨는 구직을 위해 면접을 보는 중이 아니다. 자신의 명함을 만드는 중이다. 지난 8월10일, 전략명함연구소 유장휴 대표(29)의 도움을 받아 명함 코디네이터 일일 직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