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청년실업

“한 아이도 놓치지 않겠습니다!”
– 북유럽의 삶을 위한 진로교육 메시지 –

■ 요약 ○ 청년실업률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가운데 생겨난 ‘헬조선, 지옥불반도’라는 용어는 청년이 처한 현실을 단적으로 보여줌. 대졸자가 80%를 넘는 현실에서 대학을 가기 위한 ‘입시’준비만으로는 취업이 보장되지 않으며, ‘취업’을 하더라도 안정적인 직장이 보장되지 않기 때문에 능동적으로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제도가 절실함. ○ 유엔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가 2012년부터 발표하는 ‘세계행복보고서’에서 핀란드, 스웨덴, 덴마크 등 북유럽 국가들은 최상위를 차지하고 있음. 북유럽 국가의 행복지수가 높은 이유는 탄탄한 사회복지 시스템과 낮은 소득불평등을 들 수 있음. 또한 유치원부터 대학원까지 무상교육 속에서 일찍부터 자신의 미래를 설계하고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진로교육과 직업교육이 뒷받침 되고 있기 때문임. ○ 덴마크 진로교육은 1~9학년 동안 모든 교과목에 통합되어 운영됨. 8~9학년 시기

#

성공학 교과서를 찢어라

서점에 가보면, 역경과 어려움을 딛고 빛나는 성과를 만들어낸 인간승리의 주인공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저 상황에서 어떻게 저런 투혼을 발휘할 수 있었을까, 나라면 그냥 주저앉았을 텐데. 어떻게 저런 놀라운 아이디어를 낼 수가 있단 말인가. 그리고 그것을 현실화시킬 수 있었다니. 대관절 무엇이 저 사람을 저토록 한 가지 일에 몰두하게 만들었을까? 짐작컨대, 그대 역시 이른바 성공한 사람들이 걸어온 인생역정을 들여다보면서, 때로는 감동받고 때로는 자신의 초라한 모습 앞에서 좌절감을 느꼈던 기억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어쩌면 지금 이 순간에도 책에서 읽은 ‘성공의 필수항목’이니 ‘자기 계발 십계명’이니 하는 행동 강령들을 마음속에 새기면서 부단히 노력하고 있을지도 모르죠. 그렇다면, 한번 되물어 봅시다. 그 항목들 가운데 온전히 자신의 것으로

#

표류청춘 단상

드라마 주인공처럼 청춘의 한가운데에 서서 ‘음, 이게 바로 청춘이지’라며 자신만만한 표정으로 고개를 끄덕이는 장면은 천박한 정신의 소유자가 아니라면 어지간한 사람에게는 일어나기 힘든 일이다. 과연 이것이 청춘인가를 느껴볼 겨를도 없이 온 힘을 다해 열중하고 있는 동안 청춘은 지나가고 있다 다치바나 다카시 <청춘표류> 새싹이 파아랗게 돋아나는 봄철. 십대 후반에서 이십 대에 걸치는 인생의 젊은 나이, 또는 그런 시절을 이르는 말, 청춘. 꿈꾸고 도전하고, 실패하고, 방황하고, 그러다 다시 훌훌 털어버리고 새로운 시작을 해도 아무리 늦지 않는 우리생애 가장 아름다운 황금기입니다. 하지만 이 시대 청춘의 자화상은 그리 밝지만은 않습니다. 대학입학 이후에도 취업에 유리한 대학(원)으로 편입학을 계속하는 ‘에스컬레이트족’, 졸업에 필요한 학점을 모두 이수하고도 대학을 계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