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사람책

(2) 사람책들의 속사정

2회에 걸친 2014년 가 끝났습니다. 노란테이블과 휴먼라이브러리를 운영하고 싶거나 배우고 싶은 50여 명의 수강생이 참여했고, 각각 배운 내용을 어떻게 현장에서 운영했는지 소식이 들려오는 대로 전할 예정입니다. 이번 교육을 통해 휴먼라이브러리를 배운 사람은 수강생 외 또 있습니다. 바로 사람책인데요. 교육의 일환으로 진행한 두 번의 휴먼라이브러리에는 희망제작소 연구원 7명이 사람책으로 참여해, 다른 사람책들과 마찬가지로 교육을 받고 사전인터뷰를 하고 소개글을 작성했습니다. 이 중 4명의 연구원을 모시고 사람책으로 참여하면서 느낀 소회와 휴먼라이브러리에 전하고 싶은 제언을 듣는 간담회를 열었고, 그 자리에서 나눈 이야기를 2회에 걸쳐 연재해보고자 합니다. 1회 차에는 섭외 받았을 때 그리고 사전인터뷰와 소개글을 작성하는 과정 중 받은 느낌 등 대화 전 사람책이 되어가는

#

(1) 사람책들의 속사정

2회에 걸친 2014년 가 끝났습니다. 노란테이블과 휴먼라이브러리를 운영하고 싶거나 배우고 싶은 50여 명의 수강생이 참여했고, 각각 배운 내용을 어떻게 현장에서 운영했는지 소식이 들려오는 대로 전할 예정입니다. 이번 교육을 통해 휴먼라이브러리를 배운 사람은 수강생 외 또 있습니다. 바로 사람책인데요. 교육의 일환으로 진행한 두 번의 휴먼라이브러리에는 희망제작소 연구원 7명이 사람책으로 참여해, 다른 사람책들과 마찬가지로 교육을 받고 사전인터뷰를 하고 소개글을 작성했습니다. 이 중 4명의 연구원을 모시고 사람책으로 참여하면서 느낀 소회와 휴먼라이브러리에 전하고 싶은 제언을 듣는 간담회를 열었고, 그 자리에서 나눈 이야기를 2회에 걸쳐 연재해보고자 합니다. 1회 차에는 섭외 받았을 때 그리고 사전인터뷰와 소개글을 작성하는 과정 중 받은 느낌 등 대화 전 사람책이 되어가는

#

[10월 감사의 식탁 / 후기] 편견은 덜고, 휴먼을 더한 감사의 식탁

나이, 성별, 출신지역, 직업 등 세상에는 다양한 기준이 있습니다. 때론 이 기준이 특정한 이미지, 편견을 심어 주기도 합니다. 서울 출신 사람에게 ‘깍쟁이’란 수식어가 붙고, 충청도 사람들은 ‘느리다’는 이미지를 갖고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이러한 편견들은 나아가 사회갈등과 불행을 낳기도 합니다. 2014년, 희망제작소는 휴먼라이브러리 창립자 로니 에버겔과 함께 대화를 통해 편견을 해소하고 이해, 연대, 소통을 위한 휴먼라이브러리 컨퍼런스를 진행했습니다. 후원회원과 연구원에 대한 편견은 어떤 것일까요? 이번 달 감사의 식탁을 담당한 교육센터와 논의를 하다가 문득 이런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시민 대상으로 많은 휴먼라이브러리를 진행했지만, 정작 우리와 가장 가까이 있는 후원회원 그리고 연구원에 대한 편견이 무엇인지 생각해 본적이 있었나?” 잘 알고 싶지만, 대화할 수 있는

#

사람책, 어떻게 만나지?
-휴먼라이브러리 운영자를 위한 안내서(실행편)

■ 제목 사람책, 어떻게 만나지? – 휴먼라이브러리 운영자를 위한 안내서(실행편) ■ 지음 희망제작소 교육센터 ■ 소개 휴먼라이브러리를 운영하고자 하는 기획자가 부딪칠 수 있는 실무적인 궁금증과 해결방안을 제시하였습니다. 와 함께 읽으시면 좋습니다. ■ 목차 이 목차는 2014 휴먼라이브러리 컨퍼런스 후 지난 1년간 휴먼라이브러리를 준비하는 전국의 운영자들이 희망제작소에 보낸 질문을 통합하여 순차적으로 제시한 것입니다. 1. 안내서를 위한 안내 2. 휴먼라이브러리 실행하기 – 어떤 사람이 ‘좋은’ 사람책인가 – 누구에게 사람책 추천을 요청할까 – 어떻게 사람책이 되어달라고 설득할까 – 사람책 참여를 거절하는 이유는 – 어떻게 사람책을 소개할까 – 사람책 소개글은 누가 쓸까 – 사람책 사전 인터뷰는 꼭 필요한가 – 어떤 장소가 휴먼라이브러리에 적합한가 –

#

휴먼라이브러리, 모든 노하우를 공개합니다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듯 사람을 빌린다? 누구나 사람책이 될 수 있다? 만나서 대화만 하면 된다? 휴먼라이브러리는 처음 들으면 단순명쾌하고 손쉬운 프로그램이지만 실제로 기획하고 운영하다보면 애매하고 미묘한 지점이 많습니다. 편견 해소라고 하는 부정적 어감의 취지를 어떻게 구현할 수 있는지 근원적인 질문부터 일반적인 강의나 상담과는 다른 형태인 휴먼라이브러리를 어떻게 운영할 수 있을지 구체적인 질문까지 끝없는 질문이 따라 나오게 됩니다. 지난 2014년 2월 휴먼라이브러리 컨퍼런스를 개최한 이후, 휴먼라이브러리를 준비하거나 운영해왔던 많은 기관과 단체의 문의를 받았습니다. 우리가 지금까지 해온 건 휴먼라이브러리가 아니었다는 자조 섞인 목소리부터 그럼 진짜 휴먼라이브러리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질문까지, 각기 다른 기관의 특성과 사업의 목적을 고려하여 이야기를 나누고 나름의 해결방안을 모색해온 시간이었습니다.

#

[10월 감사의 식탁 / 안내] 감사의 식탁, 사람책을 읽다

두 달에 한 번씩 희망제작소에 밥상이 차려집니다. 후원회원님께서 때마다 잊지 않고 보내 주시는 농산물로 연구원들이 정성껏 준비한 밥상입니다. 이 밥상에 감사의 식탁이라는 이름을 붙여 희망제작소의 든든한 기둥, 후원회원님께 식사를 대접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