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임정엽

농업과 산업이 어우러진 완벽한 도시, 完州

  목민관클럽은 지속가능한 지역 발전과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모인 지방자치단체장들의 모임입니다. 지방자치 현안 및 새로운 정책 이슈를 다루는 격월 정기포럼을 개최하며, 매월 정기포럼 후기 및 지방자치 소식을 담은 웹진을 발행합니다. 월 2회 진행되는 지방자치단체장의 인터뷰를 통해 지방자치 현장의 생생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오늘날 우리의 농촌은 희망을 잃어가고 있다. 대도시 중심의 경제 성장 과정에서 농촌 인구는 급격하게 줄었으며, 동시에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었다. 하지만 여기, 농촌에도 희망이 다시 찾아올 수 있음을 보여주는 곳이 있다. 바로 인구 8만의 작은 도시 완주다. 임정엽 군수를 만나 ‘우울한 농촌’이 아닌 ‘웃음이 넘치는 농촌’ 이야기를 들어보았다.윤석인 희망제작소 소장(이하 윤) : 목민관클럽 회원분들께 인사 말씀을 해 주시고, 이어

#

희망을여는사람들 8
바보 군수의 희망 보고서

■ 소개 바보 군수의 희망 보고서 – 완주군수 임정엽 도전과 실천의 리더십이 완주를 바꾸고 있다 인구 8만 명의 작은 마을, 완주. 이곳은 더 이상 우울한 시골 마을이 아니다. 모두가 떠나 버린 텅 빈 마을에 하나 둘 사람들이 몰려오고 있다. 완주군이 변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커뮤니티 비즈니스 사업’의 성공이었다. 마을 주민들이 직접 ‘마을 회사’를 운영하며 마을이 가진 자산으로 농외소득을 창출하는 ‘파워 빌리지’ 사업, 65세 이상 어르신들이 마을 농사를 함께 지으며 건강과 소득을 동시에 챙기는 ‘두레농장’ 사업이 대표적이다. 이 사업들의 특징을 한마디로 말한다면 다른 지역에선 시도하지 않은 유형의 사업이라는 것, 그리고 행정이 먼저 주도하고 이후에 주민들의 역량을 높이고 있다는 것이다. 지금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