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제프멀건

민과 관, 제대로 ‘협력’하려면

  디 이노베이터 시리즈는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혁신을 이끌고 있는 활동가들과 함께, 사회혁신의 방법론과 사례 등을 알아가는 사회혁신 프로그램입니다. 아래 내용은 디 이노베이터 시리즈의 다섯번째 시간이었던 ‘ 사회혁신 활성화를 위한 민?관 거버넌스, 어떻게 구축하고 발전시킬 것인가?’ 워크숍을 정리한 글입니다. 지난 9월 17일, 희망제작소와 하자센터 공동 주관으로 디 이노베이터 (The Innovator) 다섯 번째 마스터 클래스가 하자센터에서 열렸습니다. 이번에는 영국 진보적 싱크탱크 데모스(Demos)의 창립자이자, 영 파운데이션(The Young Foundation)의 전 소장(Director)직을 맡은 후, 현재는 NESTA (National Endowment for Science, Technology and the Arts)의 대표직을 맡고 있는 제프 멀건(Geoff Mulgan)이 전체 클래스를 이끌면서 영국의 경험과 현황을 공유해 주셨습니다. 이 자리에는 약 15명 남짓한 한국 시민단체

#

‘사회혁신’을 트윗할 순 없을까

첫글을 작성하고 한달만에 글을 작성합니다. 그동안 혹시나 제 글을 기다려 주신 분이 계시다면, 진심어린 사과를 드립니다^^; 지방선거가 큰 이슈였던 만큼 선거와 트위터를 먼저 작성해보려다가 트위터와 사회혁신의 관계를 먼저 풀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사회혁신의 가능성이라는 관점에서 두번째 글을 작성했습니다. 질문도 많이 주시고 고민도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려요! 지방선거 이야기를 잠깐 언급해보자. (선거와 트위터의 관련성은 좀 더 긴 글로 다음번에 찾아뵐 것을 약속 드린다). 지난 6월 2일과 3일로 넘어가는 그 순간에, 많은 사람들이 숨막히는 긴장감 속에서 개표 방송과 트위터를 주목했을 것이다. 한 손에는 텔레비젼 리모콘을 들고 채널을 이리저리 돌려보고, 한 손에는 스마트폰, 또는 마우스를 들고 트위터의 ‘타임라인’을 바삐 살폈을 것이다. 54%가 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