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필리핀

공정여행이 뭐길래

 2011년 1월, 공감만세의 필리핀 공정여행에 참가한 동화작가 이선희님의 여행 에세이 ‘편견을 넘어’를 12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공감만세는 공정여행을 진행하고 있는 청년 사회적기업으로 희망제작소의 청년 소셜벤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희망별동대 1기를 수료했습니다. 이번 연재를 통해 조금 더 많은 분께 공정여행을 알리고, 또 다른 여행 이야기가 시작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편견을 넘어 (12) 공정여행이 뭐길래 필리핀 공정여행을 다녀온 뒤 많은 사람들에게 이 질문을 받았다.“공정여행이 뭐예요?”얕은 지식을 있는 대로 끌어다가 설명해보기도 하고 추상적인 답변으로 감정에 호소도 해보았지만, 사람들이 원하는 ‘공정여행은 ○○이다’와 같은 명확한 대답은 쉽게 찾을 수가 없었다. 지식이든 감정이든 내가 열을 내어 설명하고 난 뒤 사람들이 보인 반응은 “좋은 경험했네” 혹은 “그런 불편한

#

필리핀은 우리의 미래다

2011년 1월, 공감만세의 필리핀 공정여행에 참가한 동화작가 이선희님의 여행 에세이 ‘편견을 넘어’를 12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공감만세는 공정여행을 진행하고 있는 청년 사회적기업으로 희망제작소의 청년 소셜벤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희망별동대 1기를 수료했습니다. 이번 연재를 통해 조금 더 많은 분께 공정여행을 알리고, 또 다른 여행 이야기가 시작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편견을 넘어 (11)  필리핀은 우리의 미래다바세코에서 나오자 다시 마닐라의 고층 건물과 차들로 둘러싸였다. 나는 마치 어린아이처럼 그 간극이 이해되지 않았다. 가난과 부(富). 그것이 어떻게 이렇게 가깝게 존재할 수 있는지. 사람의 삶이 무엇 때문에 이렇게 다를 수 있는지. 내가 뒤에 남겨놓고 온 것이 도대체 무엇인지. 기분이 좋지 않았고, 생각을 하고 싶었다. 바세코에서 나와 숙소로

#

바세코 홈스테이가 남긴 것

2011년 1월, 공감만세의 필리핀 공정여행에 참가한 동화작가 이선희님의 여행 에세이 ‘편견을 넘어’를 12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공감만세는 공정여행을 진행하고 있는 청년 사회적기업으로 희망제작소의 청년 소셜벤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희망별동대 1기를 수료했습니다. 이번 연재를 통해 조금 더 많은 분께 공정여행을 알리고, 또 다른 여행 이야기가 시작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편견을 넘어 (10) 바세코 홈스테이가 남긴 것날이 어두워졌는데도 시장은 사람들로 북적였다. 공정여행 코디네이터가 500페소 (약 만 5,000원) 정도의 돈을 주며 홈스테이 가족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것을 사라고 했는데 막상 무엇을 얼마만큼 사야할지 어리둥절할뿐더러, 다니는 자꾸만 우리에게 무엇을 좋아하느냐고 물었다. 우리의 입장에서는 다니의 가족에게 조금의 도움이라도 되었으면 했지만, 다니의 입장에서는 손님을 대접하고 싶은 마음이었을

#

마닐라 빈민지역 바세코의 검은 웅덩이

2011년 1월, 공감만세의 필리핀 공정여행에 참가한 동화작가 이선희님의 여행 에세이 ‘편견을 넘어’를 12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공감만세는 공정여행을 진행하고 있는 청년 사회적기업으로 희망제작소의 청년 소셜벤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희망별동대 1기를 수료했습니다. 이번 연재를 통해 조금 더 많은 분께 공정여행을 알리고, 또 다른 여행 이야기가 시작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편견을 넘어 (9) 마닐라 빈민지역 바세코의 검은 웅덩이  다시 마닐라로 돌아왔다. 열흘 가까이 산으로 둘러싸인 곳에서 유유자적 하던 시간들이 아스라이 느껴졌다. 도시로 돌아왔지만 우리는 도시의 편리함을 느낄 수 없는 곳에 있었다. 우리 여행의 마지막 행선지, 세계 최대 빈민 지역의 하나인 바세코(Baseco).렌터카를 타고 케손시티(Quezon City)에서부터 시내를 달려 바세코로 향하는데, 중간에 딱 내리고만 싶었다. 무엇을

#

탐아완 예술인 마을, 그리고 바나나

2011년 1월, 공감만세의 필리핀 공정여행에 참가한 동화작가 이선희님의 여행 에세이 ‘편견을 넘어’를 12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공감만세는 공정여행을 진행하고 있는 청년 사회적기업으로 희망제작소의 청년 소셜벤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희망별동대 1기를 수료했습니다. 이번 연재를 통해 조금 더 많은 분께 공정여행을 알리고, 또 다른 여행 이야기가 시작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편견을 넘어 (8) 탐아완 예술인 마을, 그리고 바나나  야간버스를 타고 얼마만큼 달려왔는지 모르겠다. 내 몸이 자고 있는 것인지 깨어 있는 것인지 알 수 없는 비몽사몽 상태에서 신기한 풍경을 보았다. 까만 하늘에 노란 별들이 수도 없이 박혀 빛나고 있는 것이다, 바로 눈앞에서. 버스가 하늘을 달리는 것도 아니고. 눈을 비벼 다시 보니 새까만 어둠이 내려앉은

#

‘천상의 녹색계단’ 앞에 말을 잃다

2011년 1월, 공감만세의 필리핀 공정여행에 참가한 동화작가 이선희님의 여행 에세이 ‘편견을 넘어’를 12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공감만세는 공정여행을 진행하고 있는 청년 사회적기업으로 희망제작소의 청년 소셜벤처 인큐베이팅 프로그램 희망별동대 1기를 수료했습니다. 이번 연재를 통해 조금 더 많은 분께 공정여행을 알리고, 또 다른 여행 이야기가 시작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편견을 넘어 (6) ‘천상의 녹색계단’ 앞에 말을 잃다  끼앙안에서 평화를 만끽하며 세상에 이곳보다 좋은 곳은 없을 거라고, “공정여행 최고”라고 하는 우리들에게 한 코디네이터가 이렇게 말했다. “갈수록 미친 듯이 좋아질 겁니다.”무엇이 얼마나 좋기에 미친 듯이 좋다는 걸까? 여행자들을 한껏 기대에 부풀게 만드는 그의 자신감이 좋았다. 끼앙안을 떠나 바나우에(Banaue)로 왔다. 지프니(Jeepney)를 타고 한 시간. 지프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