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TIDE

창업 열기 뜨거웠던 보스턴의 48시간

  지난 10월, 희망제작소는 비영리 법인 TIDE Institute(대표 고산)와 공동으로 미주 지역에 거주하는 한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서부 실리콘밸리(10월 21일~23일)와 동부 보스턴(10월 29일~30일)에서 제1회 미주 한인 앙트러프러너십 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대회를 통해 벤처 창업 및 사회혁신을 꿈꾸는 멋진 젊은이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행사에 참가한 연구원들의 참관기를 몇 차례에 걸쳐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이번 글에서는 동부 보스톤에서 열린 행사를 소개합니다.       ‘제1회 미주 한인 앙트러프러너십 대회’ 두 번째 행선지, 보스턴에 도착했다. 하버드, MIT 등 명문대학이 몰려 있고, 그래서 많은 한인 유학생과 교포들이 살고 있는 도시이기도 하다. 하지만 직업특성(?)상, 이 도시에 대해 이야기 나눌 때면 머릿속엔 늘 한 사람이 더 스치고 지나간다.

#

실리콘밸리 한인들 ‘열정의 2박3일’

지난 10월, 희망제작소는 비영리 법인 TIDE Institute(대표 고산)와 공동으로 미주 지역에 거주하는 한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서부 실리콘밸리(10월 21일~23일)와 동부 보스톤(10월 29일~30일)에서 제1회 미주 한인 앙트러프러너십 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대회를 통해 벤처 창업 및 사회혁신을 꿈꾸는 멋진 젊은이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행사에 참가한 연구원들의 참관기를 몇 차례에 걸쳐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이번 글에서는 서부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행사를 소개합니다.   실리콘밸리다! 개인적으로는 첫 미국행. 게다가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구글, 페이스북 등 이미 우리 생활에 깊숙이 들어와있는 기술기반의 글로벌 IT 기업들이 하루 동안에도 생겨나고 성장하고 사라지기를 거듭하는 벤처의 요람, 실리콘밸리에서의 일정은 1회 앙트러프러너십 대회에 대한 기대를 키우기에 충분했다. 안철수 교수가 우리나라 기업 생태계와 환경을 언급할

#

[안내] 제1회 미주 한인 앙트러프러너십 대회

? ? ● 대회 개요 미국 주요대학과 실리콘밸리의 한인 인재, IT 엔지니어를 ‘혁신기업가’로 발굴ㆍ육성하는 장이 열립니다. ? 희망제작소(이사장 김창국)와 TIDE(대표이사 고산)는 2011년 10월 ‘제1회 미주한인 앙트러프러너십 대회’를 미국 서부 (NASA)와 동부(MIT)에서 순차적으로 개최합니다. ? 과학기술부ㆍ재미과학자협회ㆍ기업가정신재단ㆍ과학연구재단ㆍ(주)스마일게이트ㆍ한국전자인증ㆍSingularity Univ.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하버드, MIT, 스탠포드, 버클리 등 미국 주요대학 한인학생들과 실리콘밸리의 한인 엔지니어 등을 대상으로 진행됩니다. ? 이번 대회에서는 기술자, 개발자, 디자이너 그리고 창업자들이 함께 모여 2~3일 동안 아이디어를 공유한 뒤 팀을 이뤄 프로토타입(사업모형)을 만들고 모의 창업(Startup)을 시작하게 됩니다. 참가자들은 행사를 통해 창업을 직접 경험하고, 자신의 창업 아이템이 실현 가능한지 실험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습니다. ? 첫째 날은 ‘아이디어 피치’를 통해 참가자들에게 많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