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

소셜이노베이션캠프36이 열린다는 소식은 모두 들으셨죠?? “와! 재밌겠다. 그런데 무슨 아이디어를 올려야할지 모르겠다”는 분들을 위해 그동안 다른 나라에서 열린소셜이노베이션캠프에서 구현된 아이디어를 하나하나씩 살펴보는 일일공부를 하도록 해요. 선행학습을 마치신 분들은 복습을~ 소셜이노베이션캠프는 듣도 보도 못했다는 분들은 예습을~ 공부하다 중요한 게 나오면, 용꼬리 용용~

 

?위 데이 아웃?(Wee Day Out)

”사용자

 

쌀까 말까 참을까 말까 장애인 화장실 찾아
참고 참았어, 방광염이래 병원에선 진료거부

장애인 화장실 찾아갔더니 왜 청소도구함이야?
찾아갔는데 글쎄 휠체어도 안 들어가는 거야?



지난 2008년, 희망제작소에서 주최한 불만합창 페스티벌에 장애여성공감이 만든 불만합창단이 참여했습니다.
그녀들이 무대에 올라 부른 불만합창곡의 첫 가사는 장애인 화장실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쌀까 말까, 참을까 말까, 장애인 화장실 찾아 다니다 방광염까지 걸렸다”는 결코 웃을 수 없는 이야기.

그렇습니다.

그녀들이 노래한 그대로 장애인 화장실을 찾기도 어렵고, 찾았다 하더라도 이미 청소도구함이 되어버렸거나, 너무 더럽거나, 아니면 있어도 너무 좁아서 휠체어가 들어갈 수도 없는 곳도 많습니다. 이~ 뭥미!?!

한 번 생각해봐요.
만약 집을 나선 이후,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이 하나도 없다면,
아예 외출을 하지 못하거나, 용을 쓰고 참거나, 아니면 화장실을 가야할 때 집에 다시 돌아가야겠죠. 어이 없죠.
그런데 장애인들에게 이런 상황은 일상적인 풍경이라고 합니다.

“화장실은 내 인생을 좌우한다”

”사용자
장애를 갖고 있거나 건강상의 문제를 갖고 있는 사람들에게 특히 심각한 문제는 공공 화장실의 부족이 이들의 삶을 제한한다는 것이다. 이들에게 화장실 문제는 단순한 ‘불편’의 문제가 아니라 인간의 존엄성과 삶의 질의 문제이다.”
<긴급한 요구, GLA>

장애를 가진 여성으로서 나는 화장실에 갈 때마다 이에 맞춰 내 삶 전체를 계획해야한다. 그만큼 화장실 가는 것은 내 인생을 좌우한다.” <조이스, 33세 장애여성>

지도에 장애인이 접근 가능한 화장실을 표시하고, 또 장애인 화장실이 꼭 있어야 할 곳을 찾아 지도에 표시하는 아주 간단한 방법을 통해 불편의 문제 뿐 아니라 인간으로서의 존엄성과 삶의 질의 문제를 해결하려고 합니다.

위 데이 아웃 (Wee Day Out) 은 이런 문제 의식 아래 제안되었고, 2008년 스코틀랜드에서 열린 소셜이노베이션캠프에서 구현되었습니다.

Find a toilet near me : 동네 이름이나 우편 번호를 통해서 내가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의 위치를 지도에서 찾을 수 있고,

Where can I go? : 어딘가로 떠나기 전에 그곳에 내가 필요한 시설들이 있는 화장실이 있는지 미리 찾아볼 수 있고,

Add a new toilet: 접근 가능한 화장실을 알고 있다면 지도에 표시하고, 또 그 화장실이 어떤 시설들을 갖추고 있는지도 지도에 표시해서 사람들과 공유하고 ,

Add a gap: 장애인 화장실이 있어야 할 곳에 없다면, 그곳을 찾아서 제안하기.

”사용자이것 또한 참 쉽죠 잉?

한 가지 놀라운 것은, 개발자 1명이 2일 동안 ‘위 데이 아웃’을 개발했다는 사실!

큰 돈이 없어도, 큰 조직에 속하지 않아도, 또 많은 시간이 없어도
변화를 만들어내는 일이 가능하다는 것을…

이런 마법같은 일, 우리 소셜이노베이션캠프 때도 만들어 봐요!


글_
사회혁신센터 김이혜연 연구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