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희망별’은 청소년들의 꿈을 응원하는 희망제작소의 청소년 미래설계교육입니다. 2012년 2월 후원회원님들의 자녀를 대상으로 청소년 토론 교육프로그램을 시작하고, 8월 내면탐색 프로그램으로 친구들을 다시 만났습니다. 9월에는 인천 지역의 고등학교 1학년 학생 90명과 진로캠프를 진행했고, 종로구 중학교 3학년 친구들과도 10월까지 함께 했습니다. 또한 충청북도 진로교육박람회에서는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친구들을 만나 꿈을 이룬 7인을 소개하며 친구들의 꿈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제 숨 가쁘게 달려왔던 희망별의 지난 한 해를 3회의 연재기사로 되돌아보며 2013년을 준비하려고 합니다. 지난 1년 동안 희망별에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희망별의 시작

‘청소년들이 자유롭게 꿈을 꿀 수 있는 사회가 되면 얼마나 좋을까? 원하는 것을 편견 없이 마음껏 펼칠 수 있는 그런 사회… 혼자서는 어렵고 힘들 수 있으니 그 길을 희망제작소가 함께하면 훨씬 좋을 텐데…’ 이런 고민이 희망별의 첫 발이었습니다.

청소년 미래설계교육을 준비하면서, ‘꿈’에 대해서 끊임없이 고민했습니다. 여러 가지 생각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더니 결국 ‘나는 나를 얼마나 잘 알고 있는 것일까?’라는 질문에서 멈췄습니다. 그렇습니다. 자기 자신에 대해서 잘 알아보는 것, 이것이 꿈을 찾기 위한 사람들이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입니다. 그래서 희망별은 청소년들이 자기 자신에 대해서 충분히 생각할 수 있도록 내면탐색의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만나서 반가워

>첫만남은 언제나 어색합니다. 이런 어색한 분위기를 말랑말랑하게 해주는 것이 바로 인사입니다. 희망별 친구들은 자신을 설명할 수 있는 3개의 키워드를 적고, 이를 나누며 인사를 했습니다. “안녕~나는 ooo야~ 이렇게 기억해줘~^^”

희망별에서 처음 만난 ‘나’와 ‘너’가 ‘우리’가 되는 순간은 마쉬멜로우 게임을 통해서였습니다. 마쉬멜로우 게임은 18분 동안 20개의 스파게티면을 가장 높이 쌓는 팀이 이기는 게임입니다. 그런데 이 게임이 단순한 게임이 아니었습니다. 단체로 어떤 미션을 수행하는데 돌발상황이 발생했을때, 이를 함께 해결하기 위해서 취하는 행동들을 통해 개인의 성향을 알 수 있었습니다. 구성원 모두가 활발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빠르게 다양한 방법을 시도해 봤던 팀이 결국 이 게임의 승자가 되었습니다!

어느 정도 서로에게 익숙해지고 나서 우리는 각자의 하루를 돌아봤습니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24시간’ 나의 하루일과는 나의 작은 삶이었습니다.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꿈을 찾기 위해서는 우선 ‘나’를 들여다보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희망별에 모인 친구들이 제일 먼저 한 일도 바로 나 자신을 들여다보는 것입니다. 지금 내가 느끼고 있는 감정과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것, 그리고 함께 꿈을 찾기 위해 모인 친구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대화를 나눴습니다.

사람은 하루하루 많은 감정을 느끼며 살아갑니다. 보통 그 많은 감정을 ‘좋다, 싫다, 기쁘다, 슬프다, 행복하다, 불행하다.’ 로 나눕니다. 사실 그 속에는 ‘무서운, 혼란스러운, 두려운, 창피한, 섭섭함, 즐거운, 반가운 등 셀 수 없는 감정들이 숨겨져 있습니다. 이 감정들 뒤에는 ’유대감, 소속감, 책임감, 자유, 배려, 존중‘과 같은 개인적인 욕구가 담겨 있고요.

희망별 친구들은 머리를 맞대고 여러 가지 감정이 적혀 있는 느낌카드 중 마음에 드는 카드를 선택했습니다. ‘흥미로운, 재미있는’ 등 희망별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느끼고 있는 현재 감정을 선택한 친구도 있고, ‘당당함, 편안함’ 등 자신이 앞으로 느끼고 싶은 감정을 선택하기도 했습니다. ‘무서운, 오싹한’처럼 먼저 말로 꺼내기 어려운 감정을 카드로 선택해 표현한 친구도 있고요. 카드를 선택하며 내 감정을 되돌아보고, 선택한 이유를 말하며 서로의 감정을 나누었습니다.

이렇게 감정카드를 선택하며 이야기를 나누면서 친구들은 행복이라는 단어를 만났습니다.

행복이란 단어를 소리내어 읽어보세요. 단어를 입으로 말하는 것만으로도 작은 행복감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꿈을 위해 노력하고, 언젠가 그 꿈을 이뤘을 때 사람은 행복해지겠죠? 그 행복감을 미리 맛보기 위해서 ‘행복’이란 단어를 내면탐색의 첫 번째 키워드로 삼았습니다. 친구들은 자신이 얼마나 행복하다고 느끼고 있을까요?

그래서 행복이라는 단어를 앞에 두고 친구들은 자신이 느끼는 행복으로부터의 거리만큼의 위치에 서봤습니다.

나의 기준을 세워 행복으로부터의 거리를 정해 섰습니다. 어떤 친구는 10m에 섰고, 어떤 친구는 100m에 섰습니다. 다른 사람이 보기에는 두 친구가 처한 상황이 똑같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행복을 느끼는 기준은 사람마다 다르기 때문에 서로의 기준을 강요할 수는 없었습니다. 결국 나의 행복이라는 것은 내가 스스로 만들어야 하고, 내가 어떻게 하는가에 따라서 ‘행복한 사람’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몸으로 자신의 행복 위치를 표현해본 친구들은 행복지수를 만든 ‘부탄’이라는 나라의 영상을 보고 행복지표를 찾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어 우리나라의 행복지수도 살펴보았습니다. 우리나라의 행복지수는 몇 위일까요?

부탄의 행복지표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행복지수는 OECD 34개 국가 중 32위로 최하위권에 속했습니다. 이 순위를 책정하는데 주거, 취업, 건강, 교육 등 19개의 행복지표가 사용되었는데요. 희망별 친구들은 우리들만의 행복의 조건을 세운 후 자신의 행복지수를 스스로 측정해봤습니다.

그렇다면 친구들이 생각하는 행복의 조건은 무엇일까요?

가족, 친구, 성취, 만족, 돈, 보람 등 다양한 조건들이 나왔습니다. 이 조건들을 더 깊게 들어가 봅니다. 가족들과 어떤 일을 했을 때 행복한가? 나는 어떤 일을 했을 때 보람을 느끼는가?에 대해서 가만히 생각해보았습니다. 그리고 더욱 행복해지기 위한 방법에 대해서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행복이라는 것은 어쩌면 다분히 주관적이어서 기준을 세운다는 것이 무의미 할 수도 있고, 이 기준들이 내가 꿈을 찾아가는데 어떤 도움이 될까 의문이 들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왜, 꿈을 찾고 그것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것일까요? 사람이라면 누구나 ‘행복’한 삶을 살고 싶기 때문입니다. 행복을 아는 사람이 행복에 대하여 말할 수 있고,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행복한 나를 그려보는 시간은 꿈을 찾기 위해 첫 발을 내디딘 희망별 친구들에게 꼭 필요한 시간이었습니다.

희망별에서 나눠주는 유인물은 평소 우리가 자주 보던 하얀색 종이가 아니라 약간 어두운색입니다. 지구를 생각하는 마음을 담아 재활용 용지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희망별에 모인 첫날, 각자의 이야기를 담은 에코노트를 만들었습니다. 버려지는 종이와 물건들을 재활용하여 형태를 만들고, 잡지 속에서 나와 닮은 이야기를 찾아 넣었습니다. 여기에 희망별 수업 내용은 물론이고 앞으로 친구들이 꿈에 관하여 생각하고 느낀 것들을 담기로 약속했습니다. 내가 직접 만드는 나만의 꿈 파일이 되는 것이지요.

무심코 쓰던 종이에서부터자연을 담아 느리게 만든 유기농 먹거리, 조금 불편하지만 여행자와 여행지, 그리고 그곳에 사는 사람들까지 배려하는 공정여행까지 그동안 익숙했던 것들에서 벗어나 작지만 새로운 것들을 만났습니다.

그 중 희망별 친구들에게 가장 인기가 좋았던 프로그램은 북촌 한옥마을 공정여행입니다. 시간이 깃든 한옥마을을 거닐며 여러 사람들이 함께 만들어 낸 살아있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학교 밖에서의 다양한 경험들은 다르게 생각해 볼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다음 연재기사에서는 공정여행부터 천개의 직업에 이르기까지 희망별 친구들이 만난 다양한 사람들을 소개합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글_ 오지은 (교육센터 연구원 agnes@makehope.org)
사진_ 정지훈 (교육센터 연구원 ideapresenter@makehope.org)

#

관련글

꿈을 직업으로 이룬 사람들

[희망별 오픈토크] 내 손으로 만드는 ‘나 …

[모집] 제2기 희망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