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소통

[명사특강/후기] 우리는 왜 미술이 어렵다고 생각할까?

희망제작소는 올해 시민의 십시일반 후원으로 공간기금을 마련하여 시민연구공간 희망모울을 조성했습니다. 이번 명사특강의 강연자로 모신 김정헌 작가는 한국 진보미술 진영의 민중미술 작가이자 현재 시민의 성금과 적극적인 격려로 창립된 4·16재단 이사장을 지내고 있습니다. 4·16재단이 세월호 참사를 되새기고, 인간의 존엄한 가치가 보장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듯이 김 작가는 일평생 미술을 통한 변화를 일구는 데 앞장서고 있는데요. 희망제작소는 지난 6일 김정헌 작가와 함께 ‘세상을 바꾸는 문화예술’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열었습니다.

민주주의를 창조하라

■ 제목 민주주의를 창조하라 ■ 주최 희망제작소 ■ 후원 서울특별시 생활속민주주의학습지원센터 ■ 교육기간 2017.09.20 ~ 2017.11.08 ■ 목차 들어가며 1부. 광장에서 일상으로 – 1장. 아테네 직접 민주주의의 재소환 – 2장. 민주주의라는 파도에서 서핑하기 – 3장. 지역으로부터 꿈틀대는 변화 – 4장. “내가 주인이다” 2부. 대화를 한다고 소통하는 것은 아니다 – 5장. 민주적 대화의 기본, 상대의 말 경청하기 – 6장. 세상을 바라보는 눈 ‘언어’ – 7장.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 결정에 부처 나가며. ‘살아 있는 민주주의’ 부록. – 서울특별시 민주시민교육에 관한 조례

[민주주의를 창조하라] “대화의 기본은 상대의 말을 경청하는 것”

희망제작소는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민주주의 시민교육 일환으로 <민주주의를 창조하라>를 진행했습니다. 교육에서는 민주주의 역사와 원리를 재해석하고, 원활한 조정과 합의를 위한 의사소통방법론을 학습했는데요. 그간의 과정을 전합니다. 후기는 총 3회에 걸쳐 연재됩니다. “네가 무슨 말 하는지 나도 잘 아는데…” 무시로 말을 자르는 상대의 화법에 당황한 일이 적지 않다. 일부만 듣고 섣불리 결론을 단정 짓거나 의도를 입맛대로 넘겨짚는 통에, 애초 머릿속에 담아둔 말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기 일쑤이기 때문이다. 때론 “그게 아니고, 내 말은…” 하며 부연하려 하지만, 그조차 상대의 저지로 제대로 마친 일이 손에 꼽는다. 시작부터 소통이 어그러지는 게 다반사였다. <민주주의를 창조하라> 교육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강연 중 하나는 ‘민주주의의 핵심-의사소통 방법론’이었다. 원활한 대화를 가로막는 개인적,

[2017 시니어드림페스티벌] 참가팀 인터뷰 ③ “소통” 편

시니어드림페스티벌은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를 청년과 시니어가 직접 제안하고 한 팀이 되어 실행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올해는 ‘일상에서 겪는 소통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섯 팀이 동료로 뭉쳤습니다. 유난히 더웠던 2017년 여름, 세대공감으로 소통의 문제해결에 도전하는 사람들은 누구일까요? 왜 이런 일에 도전하고, 어떻게 함께 문제를 풀어가고 있을까요?   “일단 다른 세대가 만나야 하는데, 그냥 만나면 뻘쭘하지 않겠어요? 책이 매개체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 ‘북적북적 책수다’ 팀 : 권광선, 조은혜 ☺️ 왜 이 프로젝트를 하시나요? → 광선 : 뭔가 시도할 기회를 준다는 것이 좋았어요. 더 특별한 점은, 청년들과 함께 일할 수 있다는 거였죠. 다른 세대가 모여 생각을 조율해 볼 기회랄까. 청년의 의견이 좋으면

[초대] 제4회 시니어드림페스티벌 결과 공유회

올해로 4회를 맞이한 시니어드림페스티벌.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최종선발된 시니어와 청년 참가자들은 일상에서 겪는 소통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99일 동안 구슬땀을 흘리며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9월 2일, 그 결실을 나누는 축제가 열립니다. 가족, 학교, 직장을 벗어나 동료로 마주한 시니어와 청년. 세대공감의 결실을 나누는 축제의 장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아이디어 공모] 우리 가족 ‘대화’가 필요해

희망제작소 사회혁신센터는 TBS FM 열린아침 송정애입니다 와 함께 매주 수요일 ‘세상을 바꾸는 시민 아이디어’ 코너를 진행합니다. 이 코너는 사회를 위한 공익적 아이디어를 상상하고 제안하는 ‘사회창안’에 대해 소개하며, 기존 시민 아이디어 제안 사례도 알아보고 새로운 주제에 대해 시민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접수하도록 독려하는 시민참여형 코너입니다. 매주 수요일 아침 오전 8시30분 FM 95.1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이번 한 주간 시민 여러분과 함께 상상해 볼 주제는 가족 간 대화와 소통을 증진시키는 방법입니다. 통계청이 여성가족부와 협력하여 발표한 ‘2012년 청소년 통계’에 의하면, 지난해 부모님과 자신의 고민에 대해 매일 대화하는 청소년은 8.0%, 여가활동을 같이 하는 청소년은 5.4%에 불과했습니다. 어머니와 하루 2시간 이상 대화를 하는 청소년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