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지역소멸

2021, 희망을 품은 사람들의 이야기

🧐 2021년 희망제작소는 희망제작소가 2021년 한 해를 담은 활동보고서 를 제작‧발행했습니다. 희망제작소는 지난 해 어떤 연구와 활동을 진행했을까요. 희망제작소는 #주민참여/지역혁신, #지역쇠퇴/지역일자리, #공공혁신/정책혁신, #사회혁신/시민참여 분야의 연구 및 활동을 펼쳤습니다. 4개 키워드를 중심으로 연구 및 활동을 소개합니다. 첫 번째로 시민 역량을 키우고,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연구와 실행을 추진했습니다. 공동체 모델, 주민자치회, 숙의공론장 활성화 연구부터 시민주도 도시재생 연구사업을 진행합니다. 둘째, 2021년 희망제작소는 지역쇠퇴를 막기 위한 지역 경제·문화 활성화의 길을 찾고자 했습니다. 지역 단위 종합발전계획부터 좋은 로컬 일자리 연구와 지역경제·문화 활성화를 위한 연구를 수행했습니다. 셋째로 행정, 복지, 경제, 교육, 안전, 인권 등 다양한 의제 중심으로 지역 특성에 걸맞게 정책을 발굴하고자 했습니다. 이를 위해

#

로컬크리에이터 관점에서 바라본 청년정책
– 지역기반 혁신가(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지원사업과 청년마을만들기 지원사업을 중심으로

‘지역 기반 창업가(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지원사업(중소벤처기업부)과 ‘청년마을만들기’ 지원사업(행정안전부)의 목적과 현황을 살펴보고, 향후 청년 정책이 나아가야할 방향성을 모색합니다.

#

“생명을 살리는 일을 매일 하면서 살고 싶어요.” – 칩코(남원)

‘지방소멸’이라는 말이 낯설지 않을 정도로 코앞에 위기가 닥쳐있습니다. 전국 시군구 10곳 중 4곳이 소멸위험지역이라니, 과장된 말도 아닌 거죠. 단박에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지방소멸’ 앞에 기회를 발견하는 청년들이 있습니다. 사라지는 ‘소멸’ 속에서 새로운 무언가를 발견하고, 재해석하고, 삶의 터전을 일굽니다. 희망제작소는 청년의 지역살이를 살펴보는 ‘로컬다이버’ 인터뷰 시리즈를 전합니다. 프랑스 남부의 작은 마을에는 매주 축제가 열리고, 바라는 지향점을 위해 같은 목소리를 내고, 이웃과 함께 취미를 나누는 동아리가 있다고 한다. 지역 안에 활기가 가득하다고 한다. 왜 우리가 서 있는 이 땅의 지역은 늙고, 나지막하고, 재미없기만 할까. 다들 젊고, 활기차고, 재미있는 곳을 찾아 떠난다. 그런데도 지역을 떠나는 청년들을 대신해 지역으로 향하며 그 질문에 답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