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청년사회적기업

‘놀이’로 생협을 만들 순 없을까

4월 9일, 부푼 마음으로 희망찬 시작을 알렸던 희망별동대 3기 일정도 벌써 중반에 접어들었습니다. 시민분들과 향후 사업 파트너가 될 각계 전문가들께 한 달간의 기초교육과 두 달간의 현장탐방(희망견문록) 결과를 공개하는 희망별동대 열린교실이 6월 25일 마포 성미산학교에서 진행됩니다. 내일 행사에 참석하시면 아래에 소개된 희망별동대 3기 네 팀을 직접 만나실 수 있습니다. 많은 분들의 조언과 격려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답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예술교육] 하루종일 그림만 그리는 자폐아동, 어떻게 도울 수 있을까 미술과 사진을 전공한 서현주(삼분의이)씨는 전공을 살려 상처받은 아이들을 도와주고 싶었습니다. 작년부터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자폐아ㆍ새터민ㆍ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 아동 등을 만나기 시작했죠. 생각보다 아이들의 상황은 심각했습니다. 세상과 유리되어 있었고 상처는 깊었습니다. 특히 자폐아동의 문제는 서현주씨의 마음을

#

북촌 여행과 터미네이터

희망별동대 역사의 첫 물꼬를 튼 1기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여전히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1기 수료생 아오아와 공감만세가 활동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희망을 현실로, 꿈을 직업으로 만들어가기 위해 보람찬 하루하루를 채워나가고 있는 ‘기특한 청년들’!  공감만세의 북촌 공정여행과 아오아의 터미네이터 소식을 전합니다. “어느 시대보다 열심히 살아가고, 유능함을 뽐내고 있는 20대에게 부족한 것이 무엇일까? 세 가지 유쾌함 : 자유로운 고민, 즐거운 상상, 길 위에서의 배움. 이 세 가지가 20대에게 더해지면, 우리들은 세상을 시나브로 바꿀 수 있으리라. “ 이미 여러 번 소개한 바 있지요. 공감만세는 20대들의 자발적 모임이자 사회혁신기업으로 공정여행을 통해 위의 세 가지 유쾌함이 현실이 되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파장을 미칠 수 있다고

#

3무 3유의 시간

4월 9일 토요일의 나른한 오후, 지역도 출신학교도 서로 다른 열두 명의 청년들이 속속 평창동 사무실에 모였들었습니다. 닮은 구석은 찾아볼 수 없는 이들이 한 데 모인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들의 공통분모는 같은 꿈을 꾸고 있다는 사실 뿐이었습니다. 각자가 품은 사회적인 문제의식을 비즈니스적 방법론으로 해결하고자 나선 청년들, 이들은 희망별동대 3기입니다.   3無 3有 오리엔테이션 3기 희망별동대 오리엔테이션에서는 축사, 환영사, 개회사를 찾아볼 수 없습니다. 대신 1분의 자기소개, 자신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물건 소개, 이그나이트 희동 퀴즈가 있습니다. 1분이라는 짧은 시간에 희망별동대와 함께할 자신을 소개하는 쉽지 않은 미션에 그 누구도 예외는 없습니다. 첫 번째 연사인 희망제작소 유시주 소장은 “대기업이나 사법고시를 택하지 않은 그대들의 밝은 청춘을 축하한다”는

#

병아리를 위한 반론

경제학자 케인즈(J.M.Keynes)는 새로운 생각을 받아들이는 것보다 낡은 사고를 버리는 것이 훨씬 어렵고 힘든 일이라고 말했다. 오랫동안 굳어진 사고 패턴은 쉽게 바뀌지 않는다는 것. 사람들, 특히 기성세대들의 생각이 쉽게 변하지 않는 이유는 예전 ‘생각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이라는 뜻이다. 세대간 생각의 ‘차이’가 대표적인 사례일 것이다. 예를 들어보자. 기성세대는 자신들에게 익숙한 생각의 틀에 맞추어 자녀세대를 바라본다. 공부는 조용한 곳에서 해야 효율이 높고, 성현들의 말씀 안에 진리로 향하는 길이 있으며, 세상에 맞서지 말고 질서에 순응하는 것이 자연의 이치고, 가능하면 위험이 적은 곳으로 걸어가라는 것 등이 대표적인 레퍼토리이다. 하지만 아이들의 생각은 이와는 많이 다르다. 음악과 학습은 충분히 멀티(multi)가 가능하고, 고전에 나오는 계몽적 수사는 반쪽

#

이런 유니폼 보셨어요?

‘주어진 시간은 단 1주일. 세상에서 단 한 벌뿐인 팀 유니폼을 제작하라.’희망별동대 2기 친구들에게 미션이 주어졌습니다. 이름하여 <프로젝트 런웨이 희.동.>이 바로 그것입니다. 희망별동대 1기 팀들도 수행했던 프로젝트 런웨이 희동은 팀워크와 창의력을 보기위한 미션입니다. 1기 팀들의 경우, 자신들의 프로젝트와 연관지어 결과물을 만들어내거나 새로운 사업을 벌이는 기회로 미션을 재탄생시키기도 했었습니다. 본 미션의 모태가 된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의 미션 평가방식은 팀프로젝트 수행능력에 핵심을 두고 있습니다. 매번 두 팀으로 나뉘어진 참가자들이 팀 안에서 스스로 어떤 역할을 찾고, 얼마나 성실하게 역할을 수행하느냐를 중요하게 평가했습니다. 사회혁신기업 역시 마찬가지겠지요. 기업가가 어떤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인품, 사회문제에 대한 열정을 갖고 있느냐도 중요하겠지만, 이를 구성원들과 얼만큼 팀워크를 이뤄 조직에 녹여내느냐가 성공의

#

청년 사회적기업가, 돈 없어도 버티는 이유

희망의 길을 만들어가고 있는 청년들이 모였습니다. 이제 막 새로운 길을 걸어가려는 희망별동대 2기와 이미 험난한 노정을 씩씩하게 걷고 있는 1기의 만남이었지요. 1기 빛트인과 공감만세의 이야기를 듣는데, 천상병 시인의 시 한 편이 떠오르더군요. 나 무         사람들은 모두 그 나무를 썩은 나무라고 그랬다. 그러나 나는 그 나무가 썩은 나무는 아니라고 그랬다. 그 밤 나는 꿈을 꾸었다.그리하여 나는 그 꿈속에서 무럭무럭 푸른 하늘에 닿을 듯이 가지를 펴며 자라가는 그 나무를 보았다.나는 또다시 사람을 모아 그 나무가 썩은 나무는 아니라고 그랬다.그 나무는 썩은 나무가 아니다. 그들의 꿈속에서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푸른 나무를 보았기 때문인가 봅니다. 요리사를 꿈꾸던 청년 빛트인 정천식 대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