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퇴근후레츠

“내 이름, 이렇게 좋을 수가 없어요”

4월 29일~ 30일, 1박2일에 걸쳐 도봉숲속마을에서 퇴근후 렛츠 2기 종강워크숍이 열렸습니다. 첫번째 프로그램으로 자신의 불만을 노래로 표현해보는 ‘욕구불만합창단’이 진행되었는데요, 신나는 대중가요을 멋지게 개사해 왁자지껄한 무대가 이어졌습니다.‘헐레벌떡 왔는데 불만을 꼭 노래로 해야 되는 거야’ 하는 불만부터 시작해서 나, 가족, 친구, 애인, 직장생활, 그리고 요즘 세상일 까지. 세상을 향한 외침들을 가사로 표현하고 노래로 만드는 작업. 처음에는 다들 어려워하고 머리 아파했지만, 언제부터인지 흥에 겨워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기게 되었습니다. 도봉숲속마을에서의 밤은 그렇게 깊어갔습니다. 마누라 마누라 너도 돈벌어 돈 안벌면서 외식만하재아들놈 남편놈 모두 똑같아 너는 손없이 왜 나만 찾냐고자기랑만 놀자하는 여자친구 귀찮아 죽겠네좋달때는 구걸하고 이제는 거만떠네친구없니 소개해줘 이왕엔 돈많고 젊은 근육질로 소설쓰나 영화찍냐

퇴근 후 즐기는 세 가지 맛

매주 화요일 퇴근 후 평창동까지 오시느라 저녁식사도 제대로 못하시는 퇴근후 Let’s 2기 여러분들을 위해 4월 26일, 연구원들은 제작소에서 직접 밥을 짓고, 뜨거운 밥과 맛난 양념을 똘똘 뭉쳐 주먹밥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하지만 오늘은 또 다른 세 가지 맛 주먹밥이 기다리고 있었네요. 바로 이 날의 강의 ‘새로운 대안을 찾는 사람들의 세 가지 이야기’입니다. 첫 번째 맛  ‘교육이 인생을 바꾼다’ 유명한 영화들을 홍보했던 홍보마케터에서 모금전문가학교를 삶의 전환점으로 하여 휴먼트리(모금전문업체)를 설립하신 이선희님의 이야기입니다. 휴먼트리는 ‘공연장 1평나눔’을 통해 ‘모금+문화’라는 새로운 개념으로 제시함으로써 우리에게 자연스럽게 자리매김할 수 있는 모금문화를 만들어 낸 곳이기도 한데요. 이선희님은 남의 영화가 망해야 내가 홍보하는 영화가 살아나는, 처절한 경쟁이 주는 삶 속에서

‘직장인 루덴스’는 안되나요

일요일 오후만 되면 급우울해지는 샐러리맨들을 모아 ‘미래를 상상하자’고 펌프질 하는 ‘퇴근 후 Let’s’ 지난 6월 9일, 그 두 번째 시간으로 유지나 교수 (동국대,영화평론가)의 ‘호모 루덴스 ? 놀이하는 인간’ 강연이 열렸다. 강연 후기를 써야 하는 나의 고충을 교수님께서 눈치채신 걸까? 하루 전날 모 지역신문에 관련 칼럼을 쓰셨단다. 강연 내용을 어찌나 깔끔하게 정리해 주셨는지. 강연 내용이 궁금한 분들은 아래를 클릭해 보시길…… 호모 루덴스 칼럼 바로가기퇴근 후 피곤한 몸을 이끌고 강연에 참석한 것도 모자라 부지런히 후기까지 올려주신 고마운 수강생들도 있다. 감동…아래의 개성만점 후기들도 꼭 클릭해서 보시길.   ★ 천현정님의 후기    토닥토닥… 잘 놀고있으니 괜찮아.★ 장성욱님의 후기    나는 호모 000이다 ★ 이정훈님의

최순우 옛집에 젊은 직장인이 모인 까닭은

드디어 만났습니다. 지난 6월 5일 토요일 오전 9시, 성북동에 위치한 작은 북 카페.주말 아침 달콤한 늦잠의 유혹을 과감히 뿌리치고 성북동으로 부지런히 길을 나섰습니다.희망제작소가 준비한 3040 직장인 미래상상 프로젝트, 그 첫 번째!  ‘퇴근 후 렛츠’가 시작되는 날이기 때문이죠. 오뤼여사, 묵묵히, 감동과 울림, 꿈도리, 윤썽, 바보아빠, 닌자, 그린, 빨간호박, 하나로, 두께, 막강은영, 왕뚱… 온라인 카페를 통해 이미 인사를 나눈 친숙한 ID의 주인공들이 하나 둘씩 나타납니다. 이제 막 직장생활을 시작한 20대 후반부터 퇴직을 몇 년 앞두고 있는 50대까지, 다양한 현장에서 일을 하고 있는 46명의 직장인들. 이들이 바로 ‘퇴근 후 렛츠’의 주인공입니다. “준비된 삶이 훌룡한 삶을 보장합니다. 지금쯤은 내가 다니고 있는 직장, 하고 있는

30~40대 직장인, 퇴근 후 뭐하세요?

★ 정원 관계로 퇴근 후 Let’s 수강 신청을 마감합니다. 관심 가져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대기자(결원 발생시 수강가능) 등록 및 기타 문의는 02-2031-2126(석상열 연구원)으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대한민국 30~40대 직장인들의 속내를 한 번 들여다 볼까요? * 마음은 의욕과잉, 몸은 의욕상실..월요일 아침에도 즐겁게 눈을 뜨고 싶습니다.* 10대, 20대에 가지고 있던 꿈을 모두 잃어버리고 밥벌이에 급급한 제 자신이 보였습니다.     저의 내면에 있는 꿈을 다시 발견하고  싶습니다.* 제가 열정을 가지고 할 수 있는 일을 찾고 싶습니다. 세상과 소통하는 방법, 삶을 리디자인 하는 방법을 배우고 싶습니다.* 현재 직장에서 매우 만족하면서 지냈어요.    하지만 막상 ‘마흔’이라는 나이가 되고 보니 문득 지금과는 다름 삶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