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편견

(1) 사람책들의 속사정

2회에 걸친 2014년 가 끝났습니다. 노란테이블과 휴먼라이브러리를 운영하고 싶거나 배우고 싶은 50여 명의 수강생이 참여했고, 각각 배운 내용을 어떻게 현장에서 운영했는지 소식이 들려오는 대로 전할 예정입니다. 이번 교육을 통해 휴먼라이브러리를 배운 사람은 수강생 외 또 있습니다. 바로 사람책인데요. 교육의 일환으로 진행한 두 번의 휴먼라이브러리에는 희망제작소 연구원 7명이 사람책으로 참여해, 다른 사람책들과 마찬가지로 교육을 받고 사전인터뷰를 하고 소개글을 작성했습니다. 이 중 4명의 연구원을 모시고 사람책으로 참여하면서 느낀 소회와 휴먼라이브러리에 전하고 싶은 제언을 듣는 간담회를 열었고, 그 자리에서 나눈 이야기를 2회에 걸쳐 연재해보고자 합니다. 1회 차에는 섭외 받았을 때 그리고 사전인터뷰와 소개글을 작성하는 과정 중 받은 느낌 등 대화 전 사람책이 되어가는

#

[10월 감사의 식탁 / 후기] 편견은 덜고, 휴먼을 더한 감사의 식탁

나이, 성별, 출신지역, 직업 등 세상에는 다양한 기준이 있습니다. 때론 이 기준이 특정한 이미지, 편견을 심어 주기도 합니다. 서울 출신 사람에게 ‘깍쟁이’란 수식어가 붙고, 충청도 사람들은 ‘느리다’는 이미지를 갖고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이러한 편견들은 나아가 사회갈등과 불행을 낳기도 합니다. 2014년, 희망제작소는 휴먼라이브러리 창립자 로니 에버겔과 함께 대화를 통해 편견을 해소하고 이해, 연대, 소통을 위한 휴먼라이브러리 컨퍼런스를 진행했습니다. 후원회원과 연구원에 대한 편견은 어떤 것일까요? 이번 달 감사의 식탁을 담당한 교육센터와 논의를 하다가 문득 이런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시민 대상으로 많은 휴먼라이브러리를 진행했지만, 정작 우리와 가장 가까이 있는 후원회원 그리고 연구원에 대한 편견이 무엇인지 생각해 본적이 있었나?” 잘 알고 싶지만, 대화할 수 있는

#

사람책, 어떻게 만나지?
-휴먼라이브러리 운영자를 위한 안내서(실행편)

■ 제목 사람책, 어떻게 만나지? – 휴먼라이브러리 운영자를 위한 안내서(실행편) ■ 지음 희망제작소 교육센터 ■ 소개 휴먼라이브러리를 운영하고자 하는 기획자가 부딪칠 수 있는 실무적인 궁금증과 해결방안을 제시하였습니다. 와 함께 읽으시면 좋습니다. ■ 목차 이 목차는 2014 휴먼라이브러리 컨퍼런스 후 지난 1년간 휴먼라이브러리를 준비하는 전국의 운영자들이 희망제작소에 보낸 질문을 통합하여 순차적으로 제시한 것입니다. 1. 안내서를 위한 안내 2. 휴먼라이브러리 실행하기 – 어떤 사람이 ‘좋은’ 사람책인가 – 누구에게 사람책 추천을 요청할까 – 어떻게 사람책이 되어달라고 설득할까 – 사람책 참여를 거절하는 이유는 – 어떻게 사람책을 소개할까 – 사람책 소개글은 누가 쓸까 – 사람책 사전 인터뷰는 꼭 필요한가 – 어떤 장소가 휴먼라이브러리에 적합한가 –

#

우린 이런 ‘사람책’을 읽었다

2014년 상반기 동안 희망제작소는 세 번의 휴먼라이브러리 코리아를 운영하면서 31명의 사람책을 만났습니다. 사람책 한 권 한 권이 2014년 한국사회가 가지고 있는 사회갈등과 편견을 개인의 삶을 통해 보여주는 흥미롭고도 풍부한 이야기였습니다. 반년 동안 희망제작소가 만난 사람책을 정리해 보여드립니다. 지난 6개월간 휴먼라이브러리 코리아의 발자취를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 행사명을 클릭하면 웹포스터를, 책 제목을 클릭하면 사람책의 자세한 서문과 목차를 읽으실 수 있습니다. ■ 2014 휴먼라이브러리 컨퍼런스 – 2014년 2월 15일 (토) 국회도서관 나비정원 ▷ 분류 / 사람책 비영리활동가 / 비행 청소년, 세계를 누비는 활동가가 되다 공무원 / 철밥통으로만 알기엔, 부족해 아줌마 / 아줌마니까 할 수 있는 백만 가지 이야기 20대 / 네 인생은

#

휴먼라이브러리, 직접 해봤더니

희망제작소 교육센터에서 일상의 편견을 줄이는 휴먼라이브러리를 기획해 다양한 형태의 휴먼라이브러리를 운영한 지 어느덧 반년에 접어들었습니다. 그동안 휴먼라이브러리를 운영하며 생겼던 고민을 나누고 궁금증을 해소해보고자, 편견을 해소하는데 목적을 둔 휴먼라이브러리를 운영해본 경험이 있는 두 개 단체를 선정하여 휴먼라이브러리를 준비하고 진행하는 과정에서 느낀 소회를 나눠보았습니다. ■ 참가자 소개 김효준:기독교윤리실천운동 간사, 기윤실 청년 TNA5기 휴먼라이브러리 ‘우리 넘어 우리’ 운영 최하늬: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간사, 리빙 라이브러리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 운영 최영인, 이민영:희망제작소 교육센터 연구원 이한결:희망제작소 교육센터 32기 인턴 우연히 만난 휴먼라이브러리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최하늬(이하 최) : 저는 캠페인팀 간사로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를 위한 캠페인을 준비하면서 일반적인 캠페인이나 강의 말고 좀 더 효과적인 것이 무엇이 있을까를 고민하고

#

이런 가족, 저런 가족, 요런 가족

희망제작소와 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2014년 정기 휴먼라이브러리’ 5월 행사는 원래 그런 가족은 없다라는 제목으로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가족’과 관련한 다양한 편견을 대면하고 ‘가족’의 의미를 다시금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번 휴먼라이브러리에서는 입양가족, 반려동물가족, 재혼가족, 주거공동체 등 다양한 형태로 맺어진 가족 사람책을 대출했습니다. 이 글은 한겨레21 제1013호 사회면에 소개되었습니다. 지난 5월 20일 저녁 7시. 서울 이태원 해방촌에 위치한 ‘빈가게’의 문이 활짝 열렸다. 좁은 공간을 열댓 명의 ‘대출자’들이 가득 메웠다. 간단한 설명이 끝난 뒤 3층짜리 단독주택으로 향했다. ‘빈집’으로 세간에 알려진 주거 공동체 6채 중 ‘사랑채’란 이름의 집이다. 1층은 ‘반려동물 가족’과 ‘입양 가족’, 2층은 ‘주거 공동체’, 3층은 ‘재혼 가족’ 사람책이 있었다. 대출자들은 신발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