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지

프레스턴의 공동체 자산구축, 볼로냐의 협동조합 직접 보고 왔습니다
조선업이 불황이면 군산, 거제, 영암 전체가 울상이 됩니다. 그나마 대기업을 유치할 수도 없는 지자체가 보기엔 배부른 고민일까요? 대기업에 기대지 않고 살기 좋은 도시, 만들 수 있을까요? 그 답을 찾아 희망제작소가 목민관클럽 6개 회원 지방정부 단체장·공직자들과 함께 이탈리아 볼로냐와 영국 프레스턴에 갔습니다. 두 도시의 비법을 직접 보고왔습니다. 

프레스턴, 스스로를 구하려는 10년간의 실험-목민관 연수 후일담

영국 잉글랜드 북서부 랭커셔주의 주도인 프레스턴은 영국의 제조업이 무너지던 1960년대부터 쇠락의 길로 접어들었습니다. 2012년까지만 해도, 프레스턴은 영국에서 경제적으로 낙후한 도시 하위 20%에 들고 아동빈곤율과 자살률이 가장 높은 도시군에 속했답니다. 그 프레스턴이 달라졌습니다. 주민 삶의 만족도가 2015년부터 줄곧 다른 지역을 웃돕니다. 점점 더 좋아지고 있어요.  “지역 자산을 공동체가 소유하고 민주적으로 관리하며 협동조합을 장려해 모두를 위한 경제 시스템을 만드는 것.” 브라운 시의회 의장이 10년 전 ‘프레스턴 모델’을 처음 제안하며 꿈꾸던 일입니다. 어떻게 그 꿈을 이뤄가고 있을까요? 

 #프레스턴 #대안경제 #공동체자산구축

작은 기업들이 협력하며 상생하는 도시, 볼로냐-목민관 연수 후일담

 왜 협동조합이 만는 서점 한 켠에 와인 진열장과 식당이 있을까요? 서점 암바시아토리는 알리안차3.0(Coop Alleanza3.0) 협동조합이 2008년 이탈리아 전통 농식품 회사 이틀리(Eataly)와 협력해서 문을 열었습니다. 당시 볼로냐 시가 특이한 허가 조건을 내걸었다는군요. 뭘까요?

#볼로냐 #협동조합 #지역소멸 #목민관

희망제작소와 세상을 바꾸는 아름다운 실천에 함께해주세요.

 수도권에 인구 절반이 살면 그 누구도 행복하기 쉽지 않습니다. 지역은 사람이 없어서, 수도권은 사람에 치여서 괴롭습니다. 지역균형발전은 인구 분산만 뜻하지 않습니다. 삶의 전환을 의미합니다. 희망제작소는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정책들을 고민합니다. 응원해 주세요. 

📌 희망제작소 소식
[소식] 6월의 시민 지적 수다모임 <탐구생활>  |  자세히보기
[소식] 지구를 위한 헤어질 결심-온라인챌린지 |  자세히보기
[소식]혼자 사는 기쁨과 슬픔-1인 가구 에세이 공모  자세히보기
🧐 Re: 연구원에게 물어보살
이번 뉴스레터를 읽다가 문득 떠오른 궁금증! 희망제작소 연구원이 성심성의껏 답장을 드립니다. 희망제작소 활동에 관한 궁금증을 남겨주세요!  
이번 주 소식 어땠나요?😄
소중한 의견을 가볍게 남겨주세요. 
수신을 원하지 않는다면  수신거부(Unsubscribe)를 눌러주세요.
희망제작소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92 | 02-3210-090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