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상식이 통하면 공교육이 바로 선다

작은 학교-교육의 장, 마을 공동체의 장 서울을 비롯한 대도시는 인구는 꾸준히 늘고 있지만 지역 특히 농산어촌 지역의 인구는 갈수록 …

우리 삶 속에 살아있는 예술이 숨쉰다

“모든 사람이 예술의 생산자다.” 이는 상하귀천을 막론하고 누구에게나 해당한다. 먹고 살기의 버거움에 가끔 문화나 예술을 …

중앙지들이 생활정보지 시장에서 실패한 이유

1983년 생활정보신문이 한국에 첫 선을 보였다. 서울 영동지역에서 무료로 배포됐던 . 그러나 생활정보신문이 전국화에 성공한 것은 고 …

농촌일수록, 작은 곳일수록 필요한 도서관

도서관명 : ‘농부네 텃밭도서관’ 설립 : 1981년 위치 : 전남 광양시 진상면 청암리 보유 장서 : 1만7000여 권 주요 독자 : 마을 어르 …

‘길게…, 오래가는’ 장흥을 만드는 사람들

장흥문화마당은 “삶의 문화와 지역문화를 소중히 여기며 창의적으로 만들어갑니다. 탐진강과 마을공동체의 생태와 문화, 그리고 …

[해피리포트] 한국메세나협의회

수업이 끝나기 무섭게 우리는 여의도로 향했다. 한국메세나협의회를 찾아 우리가 간 곳은 여의도 전경련 회관 건물. 홍보담당 최 빛나 …